게이랑에르 피오르

노르웨이여행/노르웨이

 

 

 

달스니바 전망대에서 게이랑에르로 가는 길은 골든 루트답게 발길이 한없이 느려지는 구간이었다.

 

 

차를 세우고~

또 세우고~

 

게이랑에르에서 걸어온 사람들도 많았는데 우리도 차를 게이랑에르에 세워 놓고 걸어올 걸 그랬다.

 

 

달스니바 전망대에서보다 게이랑에르가 더 잘 보인다.

 

 

온달스네스로 올라가는 길도 뚜렷이 보이고~

어쩜 길을 저렇게 지그재그로 만들어 놓을 수 있는지~ㅋ

 

 

다른 노르웨이 도시에서 자주 보지 못했던 대형 버스가 보이고

30분마다 운행한다는 시내 관광(City Sightseeing) 버스도 보인다.

 

 

 

 

자꾸 발목을 잡던 풍경을 뒤로하고 게이랑에르 도착~

게이랑에르에 오니 정말 많은 관광객이 보였다.

지금까지 노르웨이서 느낄 수 없던 분위기였다.

연간 수십만 명이 찾는 노르웨이 대표 관광지라더니 헛말이 아니었나 보다.

 

 

가장 먼저 티켓 오피스에 가서 헬레쉴트 행 유람선표를 샀다.

지금까지 하루에 2~3번씩 배를 탔지만 그건 모두 카페리였고 게이랑에르에서 헬레쉴트로 가는 건 유람선이다.

카페리는 버스 같은 이동 수단이라서 가격이 저렴한데 유람선은 관광용으로 같은 거리를 가도 가격이 2~3배 비싸진다.

 

Geiranger - Hellesylt 페리

운행 시간 : 08:00/09:30/11:00/12:30/14:00/15:30/17:00/18:30

편도 운행 요금 : 160(성인)/79(아이)/320(자동차+성인1명)

 

자동차 가격에는 성인 한 명이 요금이 포함되어 있어서 총 480크로네(약 70,000만 원) 정도가 들었다.

 

 

 

 

페리를 기다리는 동안에 항구 주변을 돌아보다 시간이 다가와서 차를 몰고 선착장으로 갔다.

 

 

 

 

표를 확인하는 여자 허리에 노르웨이 동전이 보이길래 한 번만 보여달라 했더니 흔쾌히 건네주었다.

 

 

노르웨이로 넘어온 지 벌써 6일이 되어가는데 노르웨이 돈은 처음 봤다.

동전이고 지폐고 통틀어서~

 

노르웨이 여행의 시작을 수도인 오슬로에서 했으면 아마 ATM에서 현금을 찾았을 텐데

 덴마크에서 배를 타고 Kristiansand로 들어오는 바람에 은행은 커녕 ATM 구경도 못 했다.

첫날 캠핑장에서 다른 여행자에게 물어보니 노르웨이 여행은 카드만 써도 충분하다길래 이후에는 아예 돈 찾을 생각을 안 했다.

많은 나라를 가봤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이렇게 현금 없이 카드로만 여행을 마친 나라는 노르웨이가 처음이었다.

 

 

수속을 마치고 페리 내부로 들어가니 반가운 한국어가 보였다.

몇 개 안되는 언어 중에 한국어가 껴 있다니~

이곳에 한국인이 은근 많이 오나 보다.

 

 

 

 

실내는 텅 비어있길래 갑판으로 올라가 보니 모두 여기에 자리를 잡고 있었다.

 

 

나도 의자를 하나 끌어와서 오른편에 자리를 잡았다.

 

 

 

 

카페리는 자주 탔지만, 유람선은 노르웨이 와서 두 번째다

그나마 첫 번째 거는 유람선인 줄도 모르고 잠만 실컷 자다 내렸다.

 

 

게이랑에르 마을이 점점 멀어진다.

스치듯 안녕이라더니 너무 빨리 헤어져 아쉽다.

 

 

 

 

햇살은 따뜻하고 약간 찬 기운을 머금은 바람이 솔솔 부는 날씨였다.

유람선 타기 좋은 날씨~

 

 

각종 언어로 해설을 해주는데 해설도 꽤 재미있었다.

지금까지 노르웨이 여행하며 궁금했었던 부분도 설명을 들으며 조금 이해하게 됐다.

 

 

게이랑에르 피오르의 가장 큰 볼거리는 7자매 폭포이다.

7자매 폭포는 300m 높이에서 떨어지는 7줄기 폭포인데 만년설이 녹는 6~7월에 수량이 더 풍부해진다고 한다.

 

 

 

 

절벽을 자세히 보면 집이 한두 채씩 보이는데 실제로 사람이 산다고 한다.

저런 곳에 제대로 된 집을 짓고 사는 것도 신기한데 저 산에서 농사도 짓는단다.

구체적으로 몇 년부터 무슨 농사를 짓고 사는지도 알려준다.

 

저기 사는 사람들은 매일 유람선 위에서 자기 집 역사가 읊어지는 걸 알기는 하는 걸까?ㅋ

 

 

 

 

 

폭포를 지나고 나면 나른한 풍경이 이어진다.

모든 게 눈앞에서 천천히 흘러간다.

분명 졸린 건 아닌데 몽롱해지는 이 기분은 뭐지~

 

 

 

 

느리게 흘러가는 풍경에 빠져들 때쯤 헬레쉘트 도착을 알리는 방송이 나왔다.

이렇게 조금 더 흘러가도 좋으련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히티틀러 2015.08.26 14:19 신고

    풍경이 정말 사진엽서에 나오는 거 같은 곳이네요.
    북유럽은 물가만 안 비싸면 한 번 가보고 싶은데, 물가가 너무 비싸서 가볼 엄두가 안 나요;;;

    • 자판쟁이 2015.08.27 06:20 신고

      풍경은 갑
      물가는 갑중의 갑 ㅋㅋ
      비싸긴 한데 또 아껴쓰고 하면 괜찮더라고요.

  2. 헬로끙이 2015.08.26 15:37 신고

    예상은 했지만 역시나 멋지네요 ^^ 눈이 호강하는 기분이예요 ~~~

  3. 큐빅스™ 2015.08.26 21:47 신고

    로포텐제도까지 갔지만 게이랑에르가 노르웨이 여행의 꽃 이었네요.
    사진으로 보니 그 감동이 살아나는듯 합니다.
    여행한 유럽 18개국 중에 젤 아름다웠네요^^

  4. 봉리브르 2015.08.27 07:46 신고

    말 그대로 차원이 다른 풍광이네요.
    노르웨이에 다녀온 사람과 다녀오지 못한 사람으로
    구분을 해야만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요..ㅎㅎ
    아닌게아니라 노르웨이에 한번은 가볼 수 있을까 싶네요.
    가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은데 말입니다.^^

    • 자판쟁이 2015.08.27 21:40 신고

      가고자하는 마음이 있으면 가게 되는 것 같아요. 저도 보통 다른 사람 사진 보고 반해서 저기 꼭 가봐야겠다 생각을 하면 가게 되더라고요 ㅎㅎ

  5. Darney 2015.08.27 11:47 신고

    요즘 비정상회담 보면서 노르웨이 한 번 가보고 싶어졌는데 이 포스팅 보니깐 더 가고 싶어지네요ㅠㅠ

    • 자판쟁이 2015.08.27 21:50 신고

      저도 가끔 보는데 말만 들으면 정말 저런 세상이 있을까 싶죠. ㅎㅎ 나라가 이렇게 예쁜데 복지까지 완벽하니..

    • Darney 2015.08.28 15:41 신고

      이민가고 싶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ㅠㅠ

  6. 영도나그네 2015.08.27 15:55 신고

    햐!
    이렇게 해외여행을 하면서 유람선을 타고 호수를 한바퀴 돌아보는 것도 색다른
    여행이 될것 같으며 이곳에서도 한글이 표기되어 있다는 것이 국력신장을 보는 듯 하여
    기분이 좋아 지기도 하네요..
    덕분에 노르웨이 구경 잘하고 갑니다..

    • 자판쟁이 2015.08.27 21:55 신고

      한글을 보면 기분 좋아지는 게 그런 것 때문인 것 같아요. 괜히 으쓱해지죠. ㅎㅎ

  7. Countrylane 2015.08.29 12:10 신고

    노르웨이에서 보는 한글 반갑네요 ㅎㅎ
    늘 느끼지만 노르웨이는 아무데나 찍어도 화보같아요.
    안 예쁜곳이 없네요. ^^

  8. lainy 2016.04.24 10:53 신고

    사기급인 자연환경이네요 ㄷㄷ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