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여행 - 오르세미술관 내안에 숨겨놓은 감성을 찾아~

2014.10.08 19:57유럽 여행/2012년 유럽 자동차 여행

 

오르세 미술관

 

 

파리 둘째 날~!

오늘도 역시 비가 주룩주룩~!

 

비도 오니 실내를 가야 하는데 루브르박물관에 가기에는 조금 부담스러워서 선택한 곳이 오르세 미술관이었다.

예전에 배낭여행을 왔을 때 내가 언제 다시 파리에 오겠냐며 파리에 2주나 있어서 사실 오르세고 루브르고 모두 가보긴 했는데 왠지 더 기억에 남는 건 오르세 미술관이었다. 

내가 좋아하는 고흐의 작품을 볼 수 있기도 하고~

 

 

 

 

 

비가 이렇게 오는데도 줄은 참 길구나~

 다행히 난 어제 미리 산 파리 박물관 패스가 있어서 바로 입장!

 

 

오르세 미술관은 기차역을 미술관으로 개조 한건데 옛 기차역의 풍취가 미술관과 참 잘 어울린다.

한때 철거 허가가 떨어지기도 했었다는데 그때 없애버렸으면 정말 아쉬울 뻔했다.

 

조상들은 전 세계의 미술, 예술 작품을 모두 쓸어담아(?) 후세에 물려주고

후손들은 버려진 기차역을 이렇게 멋진 미술관으로 개조해서 전시하고 있으니 대단한 민족이라 해야 할까~ㅎㅎ

 

 

오르세 미술관은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어서 작품은 하나도 못 찍고 애먼 복도만 찰칵 찰칵~

 

 

여긴 식당인데 오르세 미술관은 식당조차 참 멋지네~

 

 

오르세미술관을 걷다 보면 중고등학교 때 봤던 미술책을 한 장씩 찢어서 전시해 놓은 거 마냥 유명한 작품이 정말 많다.

고흐의 작품을 비롯해서 모네, 마네, 세잔느 등등~

 

Starry Night Over the Rhone.jpg
"Starry Night Over the Rhone" by Vincent van Gogh - Wikimedia Commons

 

고흐의 작품은 먼지 모를 감동이 있어서 참 오래오래 곱씹어 보게 된다.

 

Edouard Manet - Luncheon on the Grass - Google Art Project.jpg
Luncheon on the Grass by Édouard Manet Wikimedia Commons

 

야외에서 누드 차림의 여자가 눈에 팍 꽂히는 마네의 풀밭 위의 점심은 당시에는 외설적이라는 비평을 받았다고 하는데

후세에는 실험정신이 강한 작품으로 평가받으며 인상주의 회화를 대표하는 작품이 되었다.

예나 지금이나 외설과 예술의 차이는 종이 한 장 차이인 것 같다.

 

Paul Cézanne 179.jpg
"Paul Cézanne 179" by Paul Cézanne - Wikimedia Commons

 

정물화 그릴 때 참 많이 봤던 세잔느의 작품도 볼 수 있고~

이외에도 너무너무 많아서 오르세 미술관을 걷고 있으면 내 속에 숨겨놓은 예술적 감각이 샘솟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루브르가 주는 상징성 때문에 오르세보다는 루브르를 더 많이 가지만 유명 작품을 한 번에 만날 수 있는 오르세도 강추!

 

  • 프로필사진
    남김없이2014.10.09 00:16 신고

    제가 가본 국내 소도시의 작은 미술관과 비교하면 입이 쩍 벌어지는 풍경입니다.
    더군다나 고흐, 마네 등의 작품(진품을 전시했겠죠^^*)을 실제로 접하다니...

    달콤한 꿈 꾸시기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sky@maker.so2014.10.09 03:14 신고

    세잔의 그림이 눈에 팍 박힙니다. ㅎㅎ

    정물화 연습하느라 참 많이 보았습니다.

    이제는 모니터 말고 실물로 보고싶습니다. ㅎㅎ

1 2 3 4 5 6 7 ···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