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산 둘레길 따라가는 서울둘레길 5-1 코스

2015.08.08 10:30국내여행/서울둘레길

 

서울둘레길 5-1 코스 서울대입구 ~ 사당역

관악산둘레길/서울둘레길

 

 

3월에 6코스인 안양천 구간부터 시작했던 서울둘레길이 6, 7, 8코스를 거쳐 1~ 4코스까지 마무리하고

벌써 마지막인 5코스까지 왔다.

 

 

서울둘레길 5코스는 사당에서 서울대 입구를 지나 석수역으로 이어지는데 나는 반대 방향으로 걸었다.

 

 

서울대 입구로 가서 대로를 따라 10분 정도 걸으니 관악산으로 들어가는 길이 보였다.

 

 

 

 

 

 

서울둘레길 5코스는 대부분 관악산 둘레길을 따라간다.

서울둘레길 표시가 안 보이면 관악산 둘레길 표시를 따라가면 된다.

 

 

 

 

짧은 숲길이 끝나고 낙성대가 나왔다.

 

 

 

 

낙성대는 서울둘레길을 걸으며 처음 가봤는데 편안한 느낌의 공원이었다.

산책하기도 좋고~

아이와 나들이하기도 좋고~

 

 

낙성대를 한 바퀴 걸어보고 다시 서울둘레길 표시를 따라 산길로 올라갔다.

 

 

낙성대 이후에는 긴~~~~ 오르막이 이어졌다.

 

 

계단으로 올라가는 게 덜 미끄럽고 안전하지만 보폭을 마음대로 하지 못하니 더 힘든 것 같다.

 

 

계단이 끝나도 계속 이어지는 오르막~

 

 

그 끝에는 올라오시느라 수고 많았다는 문구와 함께 조망대가 있었다.

 

 

조망도 좋지만 불어오는 바람이 그렇게 시원할 수가 없다.

 

산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어차피 내려올 걸 왜 힘들여 올라가느냐 하지만 

땀 흘리며 산에 올랐을 때만 느낄 수 있는 희열과 상쾌함이 있다.

 

더운 여름 뜨거운 국물을 호로록 마시며 시원하다 하는 것처럼 이마에서 땀은 흐르지만, 몸은 가볍고 상쾌해진다.

 

튼튼한 두 다리만 있으면 맑은 공기와 멋있는 풍경까지 덤으로 따라오니 등산이라는 취미가 인기가 좋은 게 아닐까..

 

 

 

 

오르막 후에는 어김없이 내리막이 나온다.

 

 

 

 

요즘 산에는 쉼터 도서관이 모두 하나쯤은 있는 듯하다.

숲 속 도서관이라니~ 꽤 낭만적이라 생각하며 문을 열었는데

문을 여는 순간 몇 년 동안 쌓여있던 먼지가 화산 폭발하듯 뿜어져 나왔다.

다시 가만히 생각해 보니 누가 이곳에 와서 걷다 말고 책을 읽을까 싶기도 하다. ㅋ

 

 

쉼터 도서관을 지나 계속 걸으니 무당골이 나왔다.

실제로 이곳에서 아직도 어떤 의식을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얼핏 봐도 기운이 심상치 않아 보인다.

 

 

다리가 아파질 때쯤 쉬어갈 수 있는 의자가 나왔는데 옆에서 보니 낭떠러지 바로 위다.

 

 

 

 

반대쪽으로 가니 멀리 아파트 천국 서울의 풍경도 보인다.

 

 

 

 

전망대를 지나서는 완만한 내리막이 계속됐고 아파트가 보이길래 코스가 끝났나 했는데 다시 오르막이 시작됐다.

 

 

오르막 후에 내리막~

 

 

 

 

오르막 후에 내리막~

 

 

또 오르막 후에 내리막~

이런 패턴이 계속 이어지니 가랑비에 옷 젖듯 체력이 쑥쑥 떨어져 갔다.

근데 함께 간 친구는 이 코스가 함께 걸었던 서울둘레길 중에 가장 재미있단다.

분명 처음 서울둘레길을 함께 시작했을 때만 해도 얕은 오르막에도 열댓 번식 쉬어 갈 만큼 저질 체력이었는데 서울둘레길 모든 코스를 함께 걸었더니 그동안 체력이 많이 좋아졌나 보다.

 

 

 

 

 

 

힘들었던 오르막이 끝나고 드디어 마지막 내리막이 나왔다.

 

 

휴~

 

 

내려오는 길에 관음사에 올라가 봤다.

천 년 역사를 자랑하는 사찰답게 자태가 꽤 멋있다. 

 

 

관음사 이후부터는 가파른 경사의 내리막이 이어졌다.

걷는 내내 오르막이 너무 많아 힘들다 했는데 이걸 보니 서울대입구에서 사당역 방향으로 걷길 잘한 건 같다.

사당역 - 서울대 입구 쪽으로 걸으면 초반에 탈탈 털릴 것 같다.

 

 

 

 

관음사 일주문을 지나 도장 쾅~

 

 

 

 

스탬프 박스 건너편에서 깔끔하게 먼지도 털고

유난히 힘들었던 서울둘레길 5-1 코스 마무리는 삼겹살로~ㅋ

 

 

 

지도 크게 보기
2015.8.5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서울둘레길 5-1코스 서울대입구 ~ 사당역

거리 : 5.8km

예상 소요 시간 : 2시간 30분

실제 소요 시간 : 3시간(휴식 시간 포함)

 

  • 프로필사진
    좀좀이2015.08.08 12:27 신고

    무당골에서는 무엇을 하는 걸까요? 왠지 으스스해보여요. 실제 보면 조금 꺼름찍할 거 같은데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8.11 10:06 신고

      ㅋㅋ 걍 무당들이 모여살았던 곳을 무당골이라 한다던데 저곳은 잘 모르겠어요. ㅎㅎ 무당들이 와서 굿하는 곳같아 보이기도 하고..

  • 프로필사진
    저녁노을2015.08.08 17:32

    싱그러움 가득하네요

  • 프로필사진
    viewport2015.08.10 00:33 신고

    낙성대 뒤로 저도 좀 가봤는데 이렇게 다 가보진 못했구요.....
    서울 한바퀴를 다 돌아 보는 기분입니다^^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8.11 10:01 신고

      ㅎㅎ 한바퀴를 다 돌긴했죠^^
      저도 서울둘레길이 아니었으면 가보지 못했을 길을 많이 가봤어요

  • 프로필사진
    Countrylane2015.08.10 02:07 신고

    오르락 내리락 많은 이 코스 매일 가서 살 빼고 싶은 심정이에요 ㅠ

    늘 기대되는 자판쟁이님의 마무리ㅋㅋ
    오늘도 맛있는 음식을 보면서 대리만족 할려구요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8.11 09:54 신고

      제친구는 실제로 좀 빼기도 했어요. ㅎㅎ 처음에 가자가자 꼬셨는데 이제는 먼저 가자할 정도로 몸이 익어버린듯해요. ㅎㅎ

  • 프로필사진
    봉리브르2015.08.10 08:03 신고

    이곳으로는 올라가본 적이 있습니다.
    끝까지 가지는 못했지만요.
    덕분에 못 올라가본 곳을 볼 수 있게 되었네요.

    이번주에는 더위가 한풀 꺾인다고 합니다.
    둘레길 걸으시는 데 좀 더웠으면 좋겠네요.
    새로운 한 주도 활기차게 시작하세요^^

  • 프로필사진
    reene2015.08.10 11:44 신고

    둘레길 하면~
    제주도 둘레길만 떠올르는데
    서울에도 이렇게 좋은 둘레길이 있군요^^

  • 프로필사진
    헬로끙이2015.08.10 16:04 신고

    서울 둘레길 코스가 많은가 보군요 ^^
    덕분에 둘레길 잘 보고갑니다

  • 프로필사진
    『방쌤』2015.08.10 23:10 신고

    오랫만에 관음사를 보니 괜히 반가운걸요~
    예전에 산행을 다닐때 관악산을 오르려고 일부러 창원에서 서울까지 올라갔던 기억이 납니다
    타이밍도 절묘해서 비까지 쏟아졌는데,,,
    쇠줄을 타고 아슬아슬 관악산을 올라가던 생각에,,괜히 그때가 그리워지네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8.11 09:45 신고

      ㅎㅎㅎ저보더 더 일찍 관악산에 다녀가셨군요. 전 관악산이 처음이었는데 이번 서울둘레길에서 손꼽히는 좋은 코스였어요. 다시 가서 정상도 밟아보려고 마음 먹고 있습니다.

1 2 3 4 5 6 7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