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여행 - 동물원은 저리가라! 길거리 동물 열전

2013.10.17 11:30아시아/네팔+인도

 

인도 여행

동물원은 저리 가라! 길거리 동물 열전

 

 

 

 

힌두교 인은 인도 전체 인구의 80%를 차지하고 있는데

힌두교는 소를 신성시하기에 대부분 주에는 '소 보호법'이 존재한다.

이렇다 보니 소가 길을 막아도 빵빵거리는 사람은 없고

오히려 암소 앞을 지나가거나 보기만 해도 행운이 온다고 믿기 때문에

소는 인도 어딜 가나 제 맘대로 거리를 활보하고 원하는 곳에서 맘껏 배출한다.

 

 

그래서 인도에서 가장 자주 볼 수 있는 동물은 소이고

아무 데나 퍼질러 놓은 그들의 배설물은 소보다 더 자주 만나게 된다.

하지만 인도인들에게는 소의 배설물 또한 신성시하는 경향이 있어서

소의 배설물을 이마에 바르기도 하고 제사의식에 다양하게 사용된다고 한다.

 

 

인도에는 유난히 떠돌이 개가 많다.

가끔 미친개처럼 침을 흘리고 헐떡대는 놈들도 종종 볼 수 있는데

인도인들은 그다지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이다.

 

 

개들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나타나는데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유물 앞에도 대자로 누워 관광객의 길을 막기도 하고

신성한 화장터에도 나타나서 하이에나처럼 떨어진 무언가를 찾아 헤매는 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떠돌이 개만큼이나 인도 전역에서 볼 수 있는 동물이 바로 원숭이이다.

어느 순간 옆을 보면 원숭이가 바로 옆에 앉아 바닥을 긁고 있거나

 

 

담벼락에 앉아 지나가는 행인을 구경하기도 하고

 

만화에서처럼 어느 순간 나타나 음식을 가로채기도 한다.

 

 

또 이렇게 전깃줄 위로 올라가 공중묘기를 펼치며 무료 서커스 공연을 열어 주기도 한다.

 

 

 

 

 

 

 

 

 

인도 여행하면서 마주치는 동물들은 때로는 재미를 주기도 하지만

이들도 보는 눈이 있는지 종종 여행객들을 공격하기도 하니

눈으로만 보고 가까이하지 않는 것이 좋다.

 

  • 프로필사진
    sky@maker.so2013.10.17 21:07 신고

    ㅎㅎ 재밌기는 하겠네요. 하지만... 좀 당황스럽긴 하겠습니다. 사방이 지뢰밭일듯.....

  • 프로필사진
    이안2013.12.13 22:49

    안녕하세요. 인도에서 힘들게 살고있는 한국인입니다. 글 재미있게 보고 있어요.. 근데, 염소는 어디갔나요^^ 까마귀는요, 시끄럽게 짖어되는 다람쥐는 요., 온 집안을 돌아다니며 벌레를 잡아먹는 귀여운 도마뱀은 요. 3년정도 살다보니 지쳐가네요. 요즘 심각한 인도경제에, 돈 밣히고 사귀 잘치는 인도 사람들, 더운 날씨에 하루에 두시간이상씩 끊어지는 전기에... 각설하고, 다른 의견을 말씀드리자면 소를 신성시 하는것도 있지만(흰소-시바의 운송수단) 우유와 팔아서 돈을 벌려는 목적이 있어 소가 많습니다. 물론 파는것은 잡아먹기 위한 것이지요. 돌아다니는 소들 다 주인이 있구요. 도시에 있는 소들은 풀보다는 쓰레기에 더 관심이 많습니다. 풀은 안먹고 벽에 전단지, 음식물을 싸고 있던 바나나 껍질, 비닐, 밥찌거기등을 더 좋아하지요. 이곳저곳 돌아나니며 쓰레기를 뒤지다가 저녁이면 집으로 돌아가는데 엄청 많은 소들이 집에서는 자지않고 도로가에 수십 수백마리가 잠을 자는데 사고위험도 높고 교통정체때문에 환장합니다. 교통사고라도 내는 날이면 일반적인 거래가격보다 훨씬 높은 가격을 요구하구 일반인 한테는 골치거리죠.^^ 저희 집은 일주에 한번 시장을 가는데 신선한 쇠고기(?)를 주말 시장에 가면 항상 살수 있습니다. 1키로에 260루피..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3.12.14 11:15 신고

      ㅎㅎㅎ 오래 있지만 않았지만 제가 다녀본 나라 중에 제일 버라이어티한 나라였어요.

1 2 3 4 5 6 7 8 9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