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여행] 무이네 나트랑 이동 / 한 카페(Hanh Cafe) 버스 후기

2016. 2. 11. 09:30아시아/베트남

무이네에서 나트랑

베트남여행/무이네/나트랑/한카페버스

 

 

 

무이네에 온지 4일차~

 

 

남아있던 마지막 조식 쿠폰을 들고 식당으로 갔다.

베트남여행에서 가격대비 최고의 조식을 선물해준 무이네 클리프 리조트~

이후로 호남군은 가는 곳마다 클리프 리조트 조식과 비교하며 무이네에서 보낸 시간을 그리워했다.

 

관련글 : 무이네 클리프 리조트

 

 

 

 

아침 든든히 먹고

체크 아웃 한 후에

나트랑으로 가는 버스가 오기까지 나머진 시간은 수영장에서 보냈다.

 

 

무이네에서는 버스가 리조트에서 내려주고 리조트로 픽업을 오니 짐들고 왔다 갔다 안 해서 참 편했다.

 

 

한국 여행자들은 베트남에서 도시 이동할 때 주로 신투어나 풍짱 버스를 많이 이용하는데

우리는 우연히 들어간 여행사에서 한 카페(Hanh Cafe) 버스를 추천하길래 별 생각 없이 그냥 예약했다.

나중에 리조트에 가서 찾아보니

지연이 잦고 서비스가 안 좋다는 말이 있기는 했는데

우리 때는 시간보다 오히려 일찍 왔고

서비스도 딱히 안 좋다는 느낌은 못 받았다.

내부 시설도 풍짱이나 신투어 버스와 별 차이 없었고~

 

다만 나를 포함한 다수의 외국 여행자들이 1층으로 옮겨달라 했는데

우연인지 몰라도 1층 좌석은 다 현지인에게 주고 외국인은 모두 2층으로 올려보냈다.

 

이날 처음으로 2층을 타봤는데 생각보다 그렇게 불편하거나 멀미가 나거나 하지 않아 큰 불만은 없었는데

문제는 우리 바로 밑에 탄 가족~

5시간 내내 아이 둘이 버스에서 어찌나 뛰고 달리고 떠드는지~

부모라는 사람들은 아이가 고성을 지르든 말든 뛰다가 다른 승객을 차든 말든 아무런 제재도 하지 않고

오히려 웃으면서 흐뭇하게 바라보는 데 전 세계 어딜 가나 지새끼에 눈먼 부모는 있나 보다.

 

 

베트남 여타 다른 버스와 마찬가지로 한 카페 버스도 신발을 벗고 타야 하는데

중간에 쉬어갈 때는 잠깐 신으라며 슬리퍼를 차 문앞에 놓아줬다.

 

 

베트남 버스는 어찌 된 건지 시속 50km를 넘을까 말까 달린다.

도로공사가 있는 구간은 어쩔 수 없지만

뻥 뚫린 도로에서도 속도를 안내니 보고 있으면 조금 답답하다.

 

무이네와 나트랑은 200km 조금 넘는 거리인데

1시에 출발한 버스는 어둑어둑해져서야 나트랑에 도착했다.

 

내리자마자 구글 지도를 켜고 예약한 숙소로 걸어갔는데

조용했던 무이네에서 있다오니 나트랑은 대도시 같은 느낌이었다.

사람도 많고~

차도 많고~

 

 

체크인하고 나니 기진맥진~

 

관련글 : 나트랑 숙소 덴드로 호텔

 

 

버스를 타고 5~6시간 이동을 하면 별거 안 한 것 같은데도 무지하게 피곤하다.

이대로 꿈나라도 가고 싶지만

일정상 다음날 보트 투어를 꼭 해야 해서

샤워를 후다닥하고 투어 예약하러 나트랑 거리로 나섰다.

 

 

나름 여기저기 찾아본 후 펑키멍키 보트투어가 가장 재미있다길래 사무실을 직접 찾아가서 예약을 했다.

정가(Fix Price)라고 하지만 다른 데가 더 싸다더라 하면 다 깎아준다.

깎고 난 다음에도 다른 곳에 가서 조금 더 물어보고 온다 하면 또 더 깎아준다.

간다고 하는데도 안 잡으면 그때가 진짜 가격이다.

 

 

보트 투어 예약하고 다음으로 찾아간 곳은 나트랑 신투어 오피스~

 

호치민에서 무이네까지는 풍짱버스를 이용했고

무이네에서 나트랑까지는 조금 생소한 한 카페를 이용한 터라

베트남 여행자들 사이에서 가장 유명한 신카페 버스는 정작 못 타봤다.

 

나트랑 다음 도시는 호이안인데 이동 시간이 12시간~

 

그전에는 버스회사 여러 곳에 가서 저렴한 회사로 선택했는데

나트랑 - 호이안 구간은 이동 시간이 긴 만큼

가장 비싸서 가장 편할 것 같은 신투어버스를 예약했다.

 

▲ 나트랑 신카페 / The Sinh Tourist / 주소 : 90C Hung Vuong

 

처리해야 할 일은 모두 마치고

미리 봐둔 식당으로 갔다.

 

 

베트남에서 호치민 빼고는 에어컨 있는 식당은 한 번도 못 봤다.

동남아이니 밤이고 낮이고 후덥지근한데

저녁 시간이라 식당에 사람 가득하고

음식 열기 팍팍 올라오고

땀이 머리고 등이고 주룩~ 주룩~ 흐르니

밥이 코로 들어가는지 입으로 들어가는지 모르게 먹고 나왔다.

 

관련글 : 나트랑 맛집 옌스 후기

 

 

 

 

땀 범벅이 된 채로 숙소로 돌아와 에어컨 틀고 샤워하고 나오니

휴~ 살 것 같다.

 

다음날 할 나트랑 보트 투어 프로그램을 좀 보다가 꿈나라로~

 

  • 프로필사진
    천외마경2016.02.11 12:21 신고

    베트남 가본적은 없지만 포스팅 보고 완전 가고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 프로필사진
    Deborah2016.02.11 13:03 신고

    베트남에 관련된 여행정보 잘 알아 갑니다.

  • 프로필사진
    헬로끙이2016.02.11 13:18 신고

    에어컨있는 식당이 잘 없다니 글 잘 읽다가 그부분에서 잉? 했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6.02.26 11:07 신고

      에어컨이 없어요. ㅎㅎ 식당에.. 밤에도 무지 더운데 저는 참 힘들더라고요.

  • 프로필사진
    『방쌤』2016.02.11 14:25 신고

    와~ 50km,,,움직이는 속도가 굉장히 느리네요
    한국에서는 2시간 반 정도면 갈 거리인데,,ㅡ.ㅡ;
    성격 급한 사람들은 정말 답답할 것 같아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6.02.26 11:07 신고

      ㅎㅎ 저도 고개 내밀고 보게 되더라고요.
      왜이렇게 못가나.. 천천히 가나.. 운전수 뒷통수를 무지하게 봤어요. ㅎㅎ

  • 프로필사진

    너무 즐거울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생명마루한의원2016.02.12 00:46 신고

    베트남 여행 멋지네요

  • 프로필사진
    워크뷰2016.02.12 03:32 신고

    에어컨이 없다니 곤욕이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6.02.26 11:08 신고

      무지하게 힘들어요.
      후덥지근한 날씨에 밥을 먹으면 더 덥잖아요.
      땀을 정말 많이 흘렸어요.

  • 프로필사진
    파라다이스블로그2016.02.12 11:23 신고

    사실 더운 나라나 지역을 가보면 아무리 바깥 날씨가 덥더라도 실내만큼은 에어컨 덕분에 시원하다 못해 춥기까지 하죠... 그런데 베트남은 웬만한 지역에서는 아무리 더워도 에어컨은 잘 없는 것 같더라고요. 안그래도 더운 날씨에 저도 땀을 뻘뻘 흘리며 뜨거운 음식을 먹었던 기억이 있네요 :) 그래서 더 기억에 남는 것 같기도 해요.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6.02.26 11:09 신고

      저는 그렇게 땀이 많이 나는 편이 아닌데도 정말 많이 흘렸어요.
      이게 땀인지 밥인지 모르게 ㅎㅎ
      지나고 나니 추억이긴 하지만 당시에는 참 힘들었네요.

  • 프로필사진
    영도나그네2016.02.12 17:30 신고

    베트남의 무이네에서 이색적인 해외여행 경험을 한것 같습니다..
    특히 버스를 탈때 신발을 벗는다는것이 신기하기도 하구요,..
    덕분에 좋은곳 소개 잘보고 갑니다..
    즐겁고 편안한 주말 보내시기 바람면서..

  • 프로필사진
    토종감자2016.02.12 19:26 신고

    와우, 이어질 나트랑 보트투어이야기 궁금합니다.
    위에 지새끼에 눈먼 부모이야기에 빵터졌어요. 제 친구 생각이 나서 ㅋㅋㅋ
    참 개념있고, 예의바른 친군데, 이제 어린 아이가 하나 있거든요.
    오랜만에 한국에 놀러와서 같이 밥먹는데, 저는 걔 아들내미때문에 정신이 하나도 없더라고요.
    근데, 마지막에 집에 가면서 우리 아들은 이렇게 데리고 다녀도 늘 밝고, 얌전해서 데리고 다닐만 하다고...
    그게 자기 자식이 되면 그 어수선함도 밝고 사랑스러움으로 변하는 모양입니다.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6.02.26 11:14 신고

      ㅎㅎㅎㅎ 다들 아이를 낳고 나면 변하드만요. ㅎㅎ
      저도 아이가 생기면 눈먼 부모가 될지도 모르겠다 생각은 들지만
      당시에는 정말 괴로웠어요. ㅋㅋ
      세상에 부모만큼 긍정적인 사람이 있을까 싶죠. ㅎㅎ
      떠들면 잘 논다하고 울면 감정 표현을 잘하는거고 떼쓰면 자기 주장이 강한거고~ ㅎㅎㅎ

  • 프로필사진
    라오니스2016.02.14 02:18 신고

    나트랑하면 월남전 때 한국군이 주둔했던 곳으로 기억됩니다 ..
    이제는 여행지로 찾아간다는 것이 새로운 느낌이 드는군요 .. ^^
    신발벗고 버스 탄다는게 .. 재밌기도 합니다 ...
    어딜가나 문제되는 부모는 있군요 ..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6.02.26 11:17 신고

      아 나트랑이 그런 곳이었군요.
      지금은 뭐 딱 휴양지더만요.
      버스 신발 벗고 타는 건 또 익숙해지니 괜찮았어요.
      우리나라가 방에서 신발 안 신는 것처럼 먼지 덜 나고 깨끗하고.

  • 프로필사진
    빌노트2016.02.15 08:42 신고

    자판쟁이님 블로그는 올 때마다 배아파요... 부러워서 ㅋ
    이런 곳에서 밥을 안먹은지도 참 오래되었네요 ㅠㅠ
    즐거운 여행기 또 보러올께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6.02.26 11:17 신고

      ㅎㅎ 부러워할 게 하나도 없습니다.
      저도 빌노트님 후기보면 막막 갖고 싶습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봉리브르2016.02.16 10:40 신고

    우리나라는 겨울이라 추워서
    더위로 땀이 줄줄 흐른다는 말이 오히려 기분좋게 들립니다..ㅎㅎ
    값을 깎는 법이 재미있네요.
    다른 곳으로 간다고 해도
    더 이상 안 잡으면 그게 제값이라니,
    힘들지 않을 때라면 히흥정하는 재미가 있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6.02.26 11:19 신고

      동남아 여행은 흥정하다 하루 갑니다. ㅎㅎㅎ
      저는 낯선 사람과 말을 많이 하는 편이 아니라 흥정하는 게 참 괴로웠는데 여행하다보니 흥정의 기술은 저절로 느네요.

  • 프로필사진
    카멜리온2016.02.16 16:18 신고

    우와 저도 필리핀 가고싶네요 호텔도 괜찮고.. 버스는 느리지만..
    그런데 저기도 가격 깎는건 같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viewport2016.02.16 23:42 신고

    ㅎㅎ재미있네요 장거리버스이동은 어디나 힘들죠 천천히 가는게 더 답답했을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피아랑2016.02.17 14:20

    캬.. 날씨 좋고 음식 맛있고 물가 싸고 참 좋은것 같습니다. 저도 가봐야겠습니다. 베트남!!

  • 프로필사진
    무념이2016.02.18 03:08 신고

    아~ 추운 겨울 이런 리조트에서 좀 쉬고 싶네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2016.05.07 16:53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거든2019.02.25 20:5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