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브리즈번 여행 레드클리프 Redcliff

2016.08.16 11:00호주/호주 여행

브리즈번 근교 레드클리프

호주여행/브리즈번여행

 

브리즈번 여행 2일차~

첫날에는 손바닥만한 브리즈번 시내를 샅샅이 훑고 다니고

두 번째 날에는 차를 타고 외곽으로 나왔다.

 

 

브리즈번에서 북쪽으로 약 40km 달려 도착한 곳은 레드클리프(RedCliff)~

 

 

 

 

 

브리즈번 날씨는 정말 최고~

한국에 있으면 시드니 날씨와 공기도 감지덕지하지만, 브리즈번에 오니 또 다른 세계 같다.

 

 

 

레드클리프에 있는 인공수영장 라군을 찾고 있던 터라 관광안내소로 먼저 갔다.

라군 위치를 묻고 근처에 다른 볼거리가 있냐 물으니 건너편에 있는 모간(Mogan)이라는 곳에서 피시앤칩스를 먹어보라했다.

피시앤칩스 좋아하긴 하지만 우린 아침을 먹은 지 얼마 안 된 터라 그냥 지나쳤는데

레드클리프에 관광객이 오면 참새가 방앗간 지나가듯 들리는 곳인듯했다. 

 

 

관광안내소 뒤편으로 제티가 있길래 걸어보기로 했다.

 

 

제티 입구에서 만난 무료 정수기(?)~

정수가 된 건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병을 넣으니 더운 날 몸을 식혀줄 찬물이 콸콸 나왔다.

식당에서도 물값을 받는 호주에서 이런 공짜 물이 있다니~

이것도 브리즈번 인심인가 싶다.

 

 

 

 

제티를 반쯤 걸으니 그늘과 의자가 나왔다.

브리즈번 날씨 참 좋은데 햇빛이 엄청나게 세다.

그늘에 앉으니 선선하게 좋지만 햇빛 아래 있으면 몸이 타는 것 같은 느낌~

 

 

 

 

제티 끝까지 걸어가자고 재촉하는 호남군~

서로 불꽃 튀는 시선을 주고받다가 호남군이 포기하고 혼자 다녀왔다.

그 끝까지 가는 게 뭣이 중헌디~ㅋ

 

 

 

 

 

  

제티를 걷느라 땀을 한 바가지 쏟고

드디어 라군을 찾아왔다.

 

 

평일 오후였는데도 주차자리 잡기가 무지하게 힘들었다.

사람 많을 때는 아마도 멀리에 주차하고 걸어와야 할듯하다.

 

 

 

 

브리즈번 시티에 있는 사우스뱅크보다 규모는 작지만

우리가 놀기에는 부족함이 없다.

사우스뱅크와 같이 무료이고 안전 요원도 있고~

샤워시설, 바베큐 시설도 갖추고 있다.

 

 

 

 

우리한테는 백점짜리였던 레프클리프 라군~

이런 거 보면 브리즈번으로 확 이사와 버릴까 싶다. ㅋㅋ

 

 

  • 프로필사진
    프로페서 김2016.08.16 23:54

    멋지네요. 나이가 들면서 점점 여유가 없어지는것이 슬퍼지는때에 단비같은 대리만족감.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6.09.08 09:02 신고

      제 블로그에서는 매일 여행가고 신나는 일만 적지만 제 일상도 님과 별 다를 게 없습니다. ㅎㅎ
      요새 특히 지치는 일이 많은데 힘을 내려고요.
      프로페서 김님도 힘내세요.^^

  • 프로필사진
    라오니스2016.08.19 10:26 신고

    수영장 풍경이 아주 멋집니다 ... 그런데 공짜라니 ... ㅎㅎ
    무조건 풍덩 들어가서 물놀이를 즐겨야겠습니다 ..
    저라면 제티 끝까지 걸어갔을 것 같은데 .. 같이 가주시지 ..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6.09.08 09:09 신고

      ㅎㅎ 글게요. 지나고 보면 별것도 아닌데 걍 가줄 것 그랬어요. ㅋㅋ
      근데 호주 태양이 정말 따가워요. 모든 태워버릴 것 같거든요. ㅎㅎ
      요즘 호주는 겨울이 막 끝난 상태라 이글 거리는 태양이 또그립기도 하네요.

  • 프로필사진
    영도나그네2016.08.26 12:28 신고

    햐!
    호주의 때뭍지 않은 옥빛같은 바다 풍경이
    정말 가슴을 시워하게 만들어 주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주말 되시기 바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