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여행] 꿈에 그리던 울룰루 등반

2015.01.12 15:37호주/호주 일주

울룰루에 오르다.

호주여행

 

레드센터를 따라 킹스캐니언에서 하이킹을 하고 울룰루까지 왔다.

 

 

정식명칭은 울룰루 카타추타 국립공원(Uluru-Kata Tjuta National Park)인데

입장료가 카카두 국립공원과 같은 인당 25불이다.

호주여행에서 지불하는 국립공원 입장료치곤 비싼 편이지만

3일간 쓸 수 있다니 그렇게 비싼 게 아닌 듯도 싶다.

 

 

 

 

표를 받고 조금 들어가니 드디어 지구의 배꼽 울룰루가 보이기 시작했다.

울룰루 사진은 정말 많이 봤지만 실제로 보니 단단한 바위보다는 모래성처럼 보였다.

 

 

울룰루는 호주 원주민에게는 신성시되는 곳으로

주술사 말고 원주민은 잘 오르지 않는 곳이라 한다.

 

내가 원주민이라면 성전처럼 여기는 이곳에 

쇠기둥을 박고 관광지로 개발해 버린 백인들이 참 원망스러울 것 같다.

 

근데 안타깝게도 함께 간 친구도, 나도 울룰루에서 가장 해보고 싶었던 게 바로 울룰루 등반이었다.

 

누군가의 문화나 관습에 반하는 여행을 하지 말자는 주의라

울룰루에 도착하고도 한참을 고민했지만

이거 도저히 포기가 안 된다.

 

 

고민 끝에 시작된 울룰루 등반!

 

초반에는 완만한 언덕으로 시작해 쇠기둥이 나오는 순간부터는 거의 기어 올라가는 수준이다.

그나마 난 등산화를 신고가서 수월하게 올라갔는데

저 가파르고 미끄러운 길을 운동화나 슬리퍼를 신고 올라오는 사람들을 보니 상당히 위험해 보였다.

 

쉽게 생각해서 오르는 사람들로 인해 은근 사고도 자주 일어나서

바람이 많이 불거나 비가 오는 날에는 등반이 아예 금지된다고 한다.

 

 

 

 

올라가며 뒤를 보니 땅과 정말 많이 멀어져 있었다.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경사가 높아지니

허리는 자동으로 굽어지고

거의 가슴이 무릎에 닿을 지경이었다.

 

 

봉을 잡고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는데 저 멀리 외계인 얼굴 같은 게 보인다.ㅎㅎ

울룰루 분위기가 워낙 신비해서 외계인이 위장을 하고 있어도 전혀 이상할 게 없는 곳이긴 하다.

 

 

 

거의 쉬지 않고 오르막을 오른 지 약 40분 정도 흘렀을 때

드디어 오르막이 일단락되는 곳이 나왔다.

 

 

 

건너편을 보니 카타추타가 보인다.

카타추타를 보며 잠시 쉬는 동안 울룰루 정상에서 내려오는 영국 아이를 만났는데

정상까지 얼마나 남았냐 물어보니 이제 반만 더 가면 된다는 고문과도 같은 이야기를 전한다.

그 아이는 분명 '이제 반만 가면 돼'라 했지만

내 귀는 '이제 겨우 반밖에 못 온 거야' 라는 걸로 들리는구나~

 

 

그래도 이 지구인지 외계인지 알 수 없는 울룰루 위를 걷는 게 싫지만은 않다.

오래전부터 내가 그토록 와보고 싶었던 길이었고

실제로 와보니 내가 상상했던 것보다 더 멋지고 경외로운 곳이었다.

 

 

 

 

그렇게 걷고 또 걸어 드디어 울룰루 정점에 도착!!

 

 

 

 

이곳까지 왔으니 인증샷 하나 남겼는데

호주여행 시작한 지 한 달 만에 얼굴이 농부 수준으로 타버렸다.

선크림을 아무리 발라도 도저히 피할 수 없는 호주의 태양이 남겨준 여행의 흔적이다.

 

 

잠시 쉬고 있는데 벌써 해가 지는 게 보인다.

빨리 내려가 울룰루 선셋을 봐야 하는데~ㅠ

 

오전에는 킹스 캐니언 4시간 하이킹 하고

오후에는 울룰루 2시간 등반하고~

다시 생각해도 이날 일정은 살인적이었다.

 

 

 

 

이렇게 해서 내 버킷 리스트에서 또 하나의 항목을 완료했구나~ㅎㅎ

  • 프로필사진
    미스빅로그。2015.01.12 17:06 신고

    와~ 아름다워요 부럽습니다ㅜㅜ
    공감 누르고 갈께요^-^

  • 프로필사진
    봉리브르2015.01.12 17:07 신고

    왠지 신비스러운 분위기가 감도는 것처럼 보이는 울룰루네요.
    호주에 가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간다면 저도 꼭 한 번 등방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라콤2015.01.12 17:39 신고

    정말 멋진곳이네요...
    즐거운 저녁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OnO89i2015.01.12 18:56 신고

    울룰루!!! 지구의 배꼽!! 이래서 어느정도 구릉지 정도일줄알았는데;;; 와 진짜 크네요...ㅋㅋㅋ

    한번오르고싶은데 저도 ㅠㅠㅋㅋ 후 백인의 말뚝이 나쁘긴하네요 ㅠㅠㅋㅋ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14 20:50 신고

      저는 등산화를 신고 가서 말뚝 안 집고 올라갔는데
      바람이 불거나 그냥 운동화라면 저거 없이 올라가는 건 불가능 할 것 같아요.
      등반을 위해서 필요하긴 한데 호주 원주민 문화를 생각했으면 박지 말았어야 했고 사실 등반도 허가하지 말았어야 했죠.

  • 프로필사진
    건강정보2015.01.12 19:14 신고

    이거 굉장히 힘들겠는데요.쉽게 생각해서는 안되겠어요

  • 프로필사진
    까칠양파2015.01.12 21:43 신고

    전 원주민을 생각해서 등반은 포기할래요.
    사실은 무서워서 못 올라가겠지만요.ㅎㅎㅎ
    사진으로 봐도 참 멋진 곳이네요.
    더불어 외계인과 친구도 할 수 있는 곳이네요.ㅋㅋ

  • 프로필사진
    비여울2015.01.12 22:01 신고

    불가사의한 자연을 대하는 거 같습니다.
    바위도 바위지만 정상에서 보여지는 호주의 광활함이..
    자연은 정말 위대하고 아름답습니다.
    너무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 프로필사진
    『방쌤』2015.01.12 22:21 신고

    정말 신비로운 곳이네요
    지구의 그 어느 곳이 아닌 것 같은 분위기에요
    사진으로 봐도 이렇게 놀라운데, 직접 그 길을 걸어보면 기분이 어떨까요?
    그저 부러울 따름입니다!!!^^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14 20:46 신고

      저만 느꼈을지도 모르지만 울룰루 전반적으로 신비한 기운이 있더라고요. 호주여행중에서도 정말 기억에 많이 남는 곳이었어요.

  • 프로필사진
    viewport2015.01.12 23:32 신고

    울룰루는 먼 발치의 사진만 봤었는데 이렇게 정상의 모습은 처음 봤네요....
    외계인 모습 정말 실감나네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14 20:44 신고

      저도 가기전에 사진은 정말 많이 봤는데요,
      직접 보는 감동은 절대 따라올 수 없는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딸기향기2015.01.13 00:30 신고

    진짜 너무 가고프네요! 부러워요 ㅠㅠ 저도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울룰루 등반인데!!! 언제쯤 갈 수 있을지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14 20:43 신고

      앗~ 진짜요?ㅎㅎ 등반을 제한할거라는 말도 나오던데 이왕이면 빨리 다녀오세요.^^

  • 프로필사진
    이노(inno)2015.01.13 00:37 신고

    저는 호주의 케언즈에 갔었는데, 두번다시 가고 싶지 않은 나라였어요.
    음식도 정말 별로였고, 해외 여행중에 최악의 여행지였던거 같아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14 20:42 신고

      아 그래요? 케언즈 깨끗하고 괜찮은데 이노님한테 별로였나보네요. 호주가 어마어마하게 넓은 나라라 다양한 면이 많아요.
      케언즈만 보고 판단하시기에는 무리가 있을 정도로 말이죠.

      저한테 호주는 제2의 고향같은 곳이라 좋은 추억 갖고 가셨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 프로필사진
    남김없이2015.01.13 02:58 신고

    이런 곳까지 쇠기둥을 박고 길을 내다니
    인간의 미지에 대한 탐구욕이 실로 대단하기만 하네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14 20:36 신고

      그죠..당시만 하더라도 호주 원주민의 문화에 대한 배려나 이해심이 전혀 없었던 시절이었으니까 그랬던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빌노트2015.01.13 09:58 신고

    우아아아... 이것이 진정한 여행이지요!
    특히 우리나라에서 볼 수 없는 장관이라 더 땡기네요.
    다음에 갈 날이 오겠지요^^

  • 프로필사진
    모나미..2015.01.13 11:09 신고

    정말 흥미로운 글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이렇게 좋은 글 올려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Countrylane2015.01.13 11:34 신고

    너무 아름다워요!
    제가 캘리포니아 사막에 살아서 산에 나무를 보기가 힘든데 어쩜 이곳은 아무것도 없는 너무나 신기한 곳이에요 :)
    살은 조금 탔어도 이런 멋진 여행을 하신 자판쟁이님이 너무 대단하시고 부럽습니다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14 20:34 신고

      여행하다보면 사막같이 없으면 없는대로 멋있는 곳이 있더라고요.ㅎㅎ 캘리포니아 사막도 언젠가 한 번 달려보고 싶은데 말이죠.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톡톡 정보2015.01.13 12:08 신고

    자연의 위대함을 느낄 수 있는 울룰루 등반인 것 같아요^^
    덕분에.. 몰랐던 세상의.. 지식을 얻어갑니다. 늘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뉴론72015.01.13 13:56 신고

    자판쟁이님이 여성분 이셨군요

  • 프로필사진
    헬로끙이2015.01.13 16:35 신고

    우와 진짜로 멋지네요
    저는 언제쯤 요런 경험 해볼수 있을가요 ? ^^

  • 프로필사진
    느림보별2015.01.13 21:18 신고

    버킷리스트 항목을 하나 지우셨군요. ㅊㅋㅊㅋ
    울룰루를 지구의 배꼽이라 부르는 군요.
    붉으스름한 것이 화성 같아요.
    외계 행성 느낌?ㅋㅋ 인터스텔라에서 처럼 우주 행성 체험하는 느낌?ㅋㅋ
    생각보다 많이 가파른 것 같은데 수고하셨네요.^^

  • 프로필사진
    ㅊㄱㅈㅇ2016.02.01 09:47

    한국인 망신이네요.. 올라가지 말라고 하는데 그걸 왜 올라가셨나요? 원주민에대한 존중이란 없으신건가요? 이런 글 보면 너무 화나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6.02.01 10:33 신고

      원주민을 존중하기에 가지 말라고 금지된 곳은 안갑니다.
      하지만 울룰루는 금지된 곳이 아닙니다.
      매년 30만명이 오르는 곳입니다.

      예전에는 성지라 일컬어져서 일반인이 접근하지 못하던 수많은 곳이 세월이 흐르면 일반인에게 공개되고 관광지가 됩니다.

      물론 울룰루의 경우는 그 과정이 다른 곳과는 조금 다르지만 울룰루를 오르는 건 합법이고 오르고 안 오르고는 순전히 개인의 선택입니다. 오르는 과정에서 그들의 문화를 존중하지 않는 행동이나 기물을 파손했다면 망신이라 하겠지만 단순히 울룰루에 올랐으니 한국인 망신이라 할 순 없습니다.

      저는 호주 원주민들과 호주 사회에서 함께 살아가지만
      울룰루를 올랐다고 화를 내는 호주 원주민은 이제 거의 없습니다.
      벌써 20~30년전부터 원주민 가이드들은 관광객과 함께 울룰루에 올랐고요.

      화가 나시면 올바른 곳에 가서 올바른 논리로 올바로 내시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