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여행] 시드니 페스티벌에 참여하고 왔어요.

2016.01.18 09:00호주/시드니 여행 & 일상

 

함께하는 시드니 페스티벌

호주/시드니/시드니여행/시드니 지금

 

올해 시드니 날씨는 요상하기 그지 없어요.

여름인데도 최고기온이 25도를 못 넘는 날이 대부분이고

얼마 전 아침에는 15도까지 내려가서 몇십 년 만에 1월 최저기온 기록을 갈아치우기도 했어요.

또 비는 어찌나 오는지..

비에~ 우박에~ 강풍에~

 

 

 

시드니 이 동네 저 동네가 물에 잠기고

집이 무너지고

사망자도 나오고..

 

 

자판쟁이네 동네 공원도 올해 들어 벌써 두세 번 잠긴 것 같아요.

한번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 정말 무섭게 오더라고요.

 

▲ 흔적도 없이 사라진 산책로

 

 

한 며칠 미친 듯이 비를 계속 뿜어대다가 하늘도 지치는지 해가 방끗하길래

얼른 나들이 준비하고 집 앞에 있는 파라마타 페리 선착장으로 갔어요.

요즘 시드니 페스티벌 중이라 해 뜰 날만 기다리고 있었거든요.

 

 

평소 같으면 편도 7.60불 주고 페리 안 타는데요,

이날이 마침 일요일!

일요일에는 Family Sunday Funday Ticket으로 2.5불에 버스, 페리, 트레인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어요.

예전에는 꼭 아이가 있어야만 살 수 있었지만

요즘에는 Opal 카드만 있으면 아이가 있건 없건 상관없는 거로 바뀌었어요.

교통비 비싼 시드니에서 2천 원 조금 넘는 돈으로 온종일 버스건 트레인이건 페리건 다 탈 수 있으니

일요일에 집에서 궁둥이 붙이고 있으면 왠지 손해 보는 기분이 든다니까요. ㅋㅋ

 

 

 

 

페리에 앉아 파란 하늘을 보니 

이렇게 맑으려고 그간 비를 그리 뿌렸나 싶기도 하고

나오기 참 잘했다는 생각도 들고~

 

 

출렁이는 바다를 보며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 보니 벌써 달링하버 도착~  

 

 

 

 

 

 

시드니 페스티벌을 보러 왔지만

달링하버에 내리자마자 찾아간 곳은 아이스크림 가게 ㅋ

일요일 나들이에 아이스크림이 빠질 수 없죠.

 

 

 

 

아이스크림 음미하며 달링하버에 있는 Tumbalong Park으로 갔어요.

 

 

Tumbalong Park에 도착하고 보니..

어라?

이것은 무엇이란 말인가..

종이상자에 테이프를 덕지덕지 바른 이 남루한 비주얼~~

 

이 작품(?)의 이름은 The People's Tower 이에요.

시드니 페스티발 40주년을 기념해 야심 차게 준비한 작품이라네요.

이 엄청난 종이 탑을 만든 사람은 프랑스에서 초빙한 올리비에 그로스테테(Olivier Grossetete)이라는 아티스트인데요,

지난해 안산 국제 거리극 축제에도 초청이 돼서 우리나라 사람들과도 함께 탑을 쌓았다고 해요.

이렇게 해외를 순방하는 걸 보면 꽤 유명한 사람인가 봐요.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요상한 작품을 Tumbalong Park에서 보고

시드니 페스티벌이 열리는 또 다른 곳인 바랑가루 공원(Barangaroo Reserve)로 갔어요.

바랑가루는 원래 산업단지와 페리 선착장이 있던 곳이었는데

이번에 새롭게 공원으로 변모한 곳이에요.

 

 

공원은 조성이 거의 끝났지만

주변 부지에 2023년까지 아파트나 호텔, 카지노 등이 더 들어올 예정이라네요.

서울도 공사 많지만 시드니도 참 이것저것 열심히 지어요.

여기 말고도 시드니 중심가인 George St에 트램 놓는다고 말짱한 도로에 선로 깔고 있거든요.

 

 

 자판쟁이는 바랑가루 공원 처음으로 가봤는데

이렇게 전망이 좋은 줄 알았으면 진즉 와볼 것 그랬어요.

 

 

 

 

공원을 걷다 보니 저 멀리 옹기종이 사람들이 모여 웅성웅성하길래 가보니

달링하버에서 봤던 그 종이 탑을 여기서도 만들고 있더라고요.

 

 

 

 

 

 

종이박스와 테이프로 혼연일체가 되어서 집중하는 모습이

누가 보면 진짜 빌딩 세우는 줄 알겠네~ㅋ

 

 

테이프를 더 붙일지 말지를 얼마나 심각하게 상의하는지 옆에서 보는데 웃음이 피식 나오더라고요. ㅋ 

 

 

누가 시키지 않아도 박스 위로 올라가서 보수 공사도 하고~

 

 

 

 

이 사람들 서로 다 모르는 사람들이에요.

누구나 옆에 마련된 테이프 하나 들고 붙이기 시작하면 금세 친구가 되는 신기한 시스템~

 

  

한 층이 다 세워지고 나니 모두 함께 박수를 치고 환호를 하고~ ㅋㅋㅋ

 

달링하버에서 테이프 덕지덕지 바른 완성품을 봤을 때는 '이게 뭐야?' 그랬는데

이렇게 만드는 과정을 보니 이 작품의 의미를 어렴풋이 알겠더라고요.

 

다 큰 어른들이 생판 모르는 사람들과 교감하며 이렇게 순수하게 몰두할 수 있는 일이 얼마나 있겠어요.

물론 아이들도 기웃기웃거리긴 했지만 열정(?) 가득한 어른들이 기회를 안주더라고요. ㅋㅋㅋ

 

끼여들기 좋아하는 자판쟁이도 카메라 내려놓고 테이프 쫘~악 쫘~악 뜯어서 몇 군데 붙이고 왔어요.

 

하다 보니 이건 함께 만드는 재미이지 보는 재미가 아니구나~ 싶더라고요. ㅋ

 

한층 한층 세워질 때마다 참여한 사람들이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함께 즐거워지기도 하고~

 

 

옛날에는 골방에 앉아 하는 게 혼자 고독하게 하는 게 예술이라 생각했는데

요새는 이렇게 사람을 기쁘게 하는 거면 모든 게 다 예술이지 않나 해요.

 

이름도 생소하고 얼굴도 모르지만

사람들을 이렇게 순수하게 달려들 게 한 올리비에 그로스테테님에게 감사감사^^

 

 

지금 가면 바닥에 있던 상자들도 모두 탑이 되어 있겠죠?

 

 

시드니 페스티벌은 1월 26일까지 이어지는데요,

이 기간에 연극이나 뮤지컬 같은 공연이 많이 펼쳐지니 마음먹고 문화생활 즐기셔도 좋고요,

지갑이 가벼우신 분들은 바랑가루 공원를 둘러본다거나 도메인에서 펼쳐지는 무료 공연을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자세한 공연 내용은 http://www.sydneyfestival.org.au/2016/ 에서 확실하실 수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봉리브르2016.01.18 10:06 신고

    아주 멋진 작업이네요.
    그 순간도 기쁘겠지만
    기억에도 오래도록 남아서
    좋은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헬로끙이2016.01.18 12:48 신고

    상자들 완성된 모습 궁금하네요 ^^
    덕분에 구경 잘하고갑니다

  • 프로필사진
    카멜리온2016.01.18 19:46 신고

    오오 신기하군요. 저도 저길 갔다면.. 테이프 하나 들고 같이 만들고 있었을 것 같아요. ㅎㅎ
    재미있어보이넹.

  • 프로필사진
    『방쌤』2016.01.18 20:37 신고

    저도 만약 저곳을 지났으면 그냥은 절대 못갔을 것 같아요. 테이프라도 몇개 바르고 가야죠,,^^ㅎ
    비가 정말 많이 왔네요~ 자판쟁이님께는 별 피해 없었겠죠? 아무일 없듯 푸르게 변한 하늘이 조금은 무섭기도 해요ㅎ

  • 프로필사진
    Deborah2016.01.18 21:47 신고

    멋진 페스티벌이에요..가고싶지만...넘 멀어요..ㅜㅜ

  • 프로필사진
    빌노트2016.01.19 03:04 신고

    소중한 경험을 많이 하고 계시네요!
    보고만 있어서 기분이 업되는 것 같습니다.
    근데 아이스크림 양이 조금 아쉽네요 ㅋ

  • 프로필사진
    라오니스2016.01.19 07:35 신고

    전지구적으로 날씨가 예사롭지 않네요 ...
    모르는 사람끼리라도 하나의 목표를 위해 함께하는 모습 ..
    자유로우면서도 즐거워 보이는 것이 재밌고, 좋아보입니다 .. ^^

  • 프로필사진
    큐빅스™2016.01.19 13:19 신고

    그러고 보니 시드니는 여름이네요..
    전세계가 이상기온인듯요.. ㅠㅠ
    겨울에 시드니 갔을때 참 날씨 좋았는데 살고 싶은 도시네요^^

  • 프로필사진
    워크뷰2016.01.20 03:05 신고

    와 다함께 모여서 테이프를 붙이고 신기합니다^^

  • 프로필사진
    무념이2016.01.20 13:03 신고

    와~ 정말 시민들이 함께하는 멋진 축제의 모습이네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영도나그네2016.01.20 18:21 신고

    요즘은 기상이변으로 세계각국에서 물난리와 가뭄이 교차되는것 같더군요..
    시드니의 축제장에는 모두가 한마음으로 같이 모여 작업을 하는 모습이 역시 이국적인
    아름다움이기도 하구요..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 보내시기 바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