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여행] 세상에서 가장 아찔한 포토존 쉐락볼튼 kjeragbolten

2015.01.27 12:30유럽 여행/유럽 자동차 여행

세상에서 가장 아찔한 포토존

노르웨이 여행

 

 양 떼와 기분 좋은 만남을 뒤로하고 쉐락볼튼(kjeragbolten)으로 갔다.

근데 가는 길이 완전 지그재그~

정신없이 꺾어진다.

 

 

 

 

 

꼬부라진 길을 한참 올라가니 드디어 쉐락볼튼 주차장이 보이기 시작~

아직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차가 드문드문 있다.

 

 

 

쉐락볼튼은 프레이케스톨렌, 트롤퉁가와 더불어 노르웨이 3대 하이킹코스로 손꼽히는데

세 곳 중에 가장 가파르고 거칠기로 정평이 나 있다.

 

 

등산화를 신고 올라갈 준비를 마쳤는데 우리를 헷갈리게 하는 것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주차비~

 

주차비 겸 국립공원 입장료인데

밤에 덴마크에서 배를 타고 노르웨이로 넘어와 

길거리에서 양 떼 몇 마리를 만났을 뿐

인간은 코빼기도 못 보고 쉐락볼튼으로 왔으니

우리가 노르웨이 돈이 있을 리 없었다.

 

동전이 없으면 옆에 식당에서 내라는데 식당 문은 굳게 잠겨있고~

한참을 고민하다가 내려와서 내겠다는 메모를 차에 남기고 일단 길을 나섰다.

 

 

 

 

 

쉐락볼튼 정상까지는 총 3개의 언덕을 넘어야 하는데

시작부터 저절로 허리가 굽어지는 오르막이 나온다.

등산화를 신어도 바람이 심하게 불면 뒤로 밀려서 

때때로 쇠사슬을 잡고 올라갔는데

등산스틱 때문에 손이 자유롭지 못해서 완전 애물단지였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뒤를 보니

벌써 발밑으로 다른 산봉우리가 보일 만큼 올라왔다.

 

 

악 소리 나는 첫 번째 고개를 하나 넘고 나니

지난 저녁에 페리 안에서 손바닥만 한 피자 한 조각을 먹고

아침도 거른 채 이 험한 산행을 감행했다는 걸 깨달았다.

 

차에 일주일 치 식량을 독일에서부터 실어 와서는

출발 전에 가방에 간식 하나 담지 않았다. ㅠ

 

 

걷기 쉬운 평지도 금세 지나갔고

또다시 헉헉거리는 언덕 등장~

 

 

 

 

 

첫 번째보다는 수월했던 두 번째 고개를 넘으니 만년설과 작은 호수도 보인다.

 

 

잠시 앉아 물로 허기를 달래고 다시 걷기 시작하니

무지막지한 경사의 언덕이 등장~

 

 

계속 이어지는 오르막이라 딱히 쉴 곳도 없다.

힘들수록 허기도 함께 밀려왔다.

무슨 생각에 먹을거 하나 없이 5시간 등반을 시작했을꼬~

 

 

3시간 가까이 쉼없이 올라오니 드디어 언덕이 끝이 났다.

 

 

하늘 위를 걷는 기분에 들뜨기도 잠시~

비바람이 미친 듯 불어댄다.

 

 

 

 

 

금세 나올 것 같던 정상은 비바람을 뚫고 40분을 넘게 걸어도 나오지 않더니

몸도 마음이 완전히 지쳐 한 발자국도 더는 못 간다 싶을 때 나왔다.

 

 

 

 

 

사람들이 모여 쳐다보는 있는 그곳이다.

오늘의 목적지~

노르웨이 최고의 포토존!!

 

 

다 온 줄 알고 안심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듯

마지막까지 길이 참 험하다.

 

 

 

 

 

드디어 등반 시작 4시간 만에 바위 앞에 섰다.

두 절벽 사이에 아슬아슬하게 걸려있는 저 바위는 해수면 984m 높이에 자리하고 있다.

올라갔다 떨어지면 국물도 없을 높이다.

 

 

 

 

세상에서 가장 아찔한 저 바위 위에서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전 세계의 여행자들이 3~4시간 험한 산을 넘어 이곳에 오는데

웬만한 배짱으로는 저 돌 위에 서기가 쉽지 않다.

 

 

 

 

 

이날은 비도 오는 데다가 바람이 미친 듯 불고 있어서

대부분은 아쉬운 듯 바라보기만 했고

정말 소수의 용자들만 저 위에 섰다.

 

 

 

특히 기념사진을 남기려는 연인이 많았는데

남자들은 비교적 겁 없이 올라갔는데

손을 아무리 끌어도 저 상태에서 결국은 못 넘어갔던 사람도 있었고

올라갔다 겁먹고 바로 도망치듯 뛰어가는 걸

사진 찍고 가라고 붙잡아서 보는 사람 모두 웃게 했던 커플도 있었다.

 

 

 

 

 

 

딱 한 발만 뻗으면 되는데 나도 몇 번을 망설이다가 올라가지 못했다.

3시간 열심히 걸어 올라가서 노르웨이 최고의 포토존에서 인증샷을 못남겼다니~ ㅠ

 

지금 생각해도 아쉽지만

발밑으로 펼쳐지던 아찔했던 풍경을 생각하면 괜찮다고 위로하고 싶다.

 

아직까지 이 바위에서 낙상 사고는 한 번 없었다는데

나 같은 새가슴은 알아서 안 하니 가능했던 게 아닐까~ㅎㅎ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프라우지니2015.01.28 03:37 신고

    노르웨이 어디쯤인지 궁금합니다. 다음에 노르웨이여행가면 꼭 보러가야겠어요.^^

  • 프로필사진
    개그콘서트★2015.01.28 05:16 신고

    한번은 죽기전에 가볼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염 ㅎㅎ.

  • 프로필사진
    viewport2015.01.28 08:11 신고

    ㅎㅎ 보기에도 후덜덜합니다
    안전이 제일이지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30 09:46 신고

      저도 안전 지상주의라 안올라갔는데
      일생에 한 번 올 기회였다 생각하니 아쉬기도 해요.

  • 프로필사진
    초록배2015.01.28 08:30 신고

    ㄷㄷㄷㄷㄷ 보기만해도 아찔하네요. ㅠㅠ

  • 프로필사진
    하제요나2015.01.28 09:55 신고

    엄청난 초절경이네요 꼭 한번 가보고싶네요 ~ 어제 진에어 할인판매한데서 전쟁을 벌였지만 결국 노득템 ㅜㅜ 여행가고파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30 09:47 신고

      앗 저도 뛰어들었다가 포기했어요.ㅎㅎㅎ
      저가항공 싸게 이용하기 쉽지 않네요.

  • 프로필사진
    Countrylane2015.01.28 10:24 신고

    어머 사람들이 겁도 없이 대단하네요!!!
    아슬아슬 아찔, 저는 절대 못할거 같아요.
    하지만 너무 아름답습니다!! 언젠간 꼭 꼭 꼭 가고싶어요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30 09:48 신고

      저도 후덜덜해서 못올라갔지만 강심장들이 많더라고요.ㅎㅎ
      노르웨이가 여행하기가 쉽지는 않지만 한 번 가볼만한 곳이긴 했어요.

  • 프로필사진
    톡톡 정보2015.01.28 14:35 신고

    사진으로만 봐도 콩닥콩닥거리네요^^;;
    힘드시게 올라가셨지만 덕분에 아름다운 풍경들은 간직하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준스타(JUNSTAR)2015.01.28 15:14 신고

    정말 엄청 떨거같아요...전 고소공포증이 있어서
    ..더...ㅠ저같으면 근처에서 촬영할거같네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30 09:49 신고

      다른 사람들 촬영하는 재미도 있는 곳이에요.
      평소에는 저기서 점프도 하고 하는데
      이날은 바람이 많이 불어도 그렇게까지 하는 사람은 없더라고요.

  • 프로필사진
    인문학 코드2015.01.28 16:14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수고하세요!!

  • 프로필사진
    찡찡이와 쭈쭈뽕2015.01.28 16:14

    즐거운 나날들입니다!!
    오늘도 힘차게 화이팅 하십쇼 !!

  • 프로필사진
    금융1142015.01.28 16:15

    포스팅 잘 봤어요.
    하루 마무리 잘 하세요 ~~

  • 프로필사진
    이노(inno)2015.01.28 19:53 신고

    우와.. 저 돌위에서 서는건 저는 못할것 같아요.
    사진으로 봐도 아찔하네요

  • 프로필사진
    토종감자2015.01.28 20:09 신고

    우와, 사진 보면서 그 아찔한 느낌이 막 제가 그곳에 있는 것 처럼 느껴집니다. 어깨랑 손등이 근질 근질 찌릿 찌릿. ㅋㅋ
    이게 바로 노르웨이의 숨막히는 풍광이군요. 진짜 기대 이상으로 멋지네요.
    정말 보는 내내 가슴 설레였습니다~
    살짝 뉴질랜드도 떠오르고, 뭔가 아주 독특해요. 언젠가 저 돌위에 설 것인가 말 것인가를 고민할 날이 오기를 기대해 보며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30 09:52 신고

      뉴질랜드하고 노르웨이가 참 많이 비교되는데
      막상 가보니까 뉴질랜드하고는 다르더라고요.
      뉴질랜드가 잔잔한 호수 같다면 노르웨이는 거친바다 같다고나 할까~ㅎㅎ 제 느낌은 그랬습니다.ㅎㅎ

  • 프로필사진
    『방쌤』2015.01.28 22:56 신고

    포토존 뿐 아니라 오르는 길도 완전 후덜덜한데요!!!
    저는 다리가 후덜거려서 절대 사진은 못 남길것 같습니다...ㅎㅎㅎ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30 09:53 신고

      많은 부분 헉헉거리다 안 찍고 넘어간 길이 많아요.ㅎㅎ
      원래 진짜 험한 길은 오르느라 힘들어서 카메라 들 정신이 없잖아요.
      길에서 노숙하고 밥안먹고 바로 올라갔는데 비까지 와서 고생스러웠던 하루였어요.ㅎㅎ

  • 프로필사진
    워크뷰2015.01.29 07:32 신고

    으~~ 보기만 하여도 심장이 떨립니다 후덜덜.

  • 프로필사진
    빌노트2015.01.29 07:58 신고

    나름 스릴을 즐기는 타입인데 저기는 저도 못올라갈 것 같네요 ㅠㅠ
    그나 저나 등반도 하시고 여행 정말 제대로 즐기시네요!
    올때마다 부럽습니다^^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30 09:56 신고

      노세 노세 젊어서 노세라는 말이 진짜 여행하다보면 틀린 말이 아닌 것 같아요. ㅎㅎ 세상에는 다리 힘 있을 때 가야 할 곳이 너무 많아요.ㅎㅎㅎ 조금이라도 힘있을 때 많이 보고 즐기시는 여행 하셨으면 좋겠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비키니짐(VKNY GYM)2015.01.29 12:39 신고

    정말 아찔해보이는 바윈데요..ㅋㅋ
    저도 가면 서있을수 있을지..궁금해지는데요!!
    암튼 좋은곳 잘 알아갑니다^^

  • 프로필사진
    느림보별2015.01.29 20:46 신고

    올라올 땐 어케 올라온데요?
    윽.. 내려는 가도 올라오는 게 더 힘들 것 같아요.
    아찔하면서도 도전해 보고픈 욕구는 드는데 과연..ㅎㅎ
    그래도 저는 죽을 각오로? 했을 것 같기도...^^;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1.30 10:02 신고

      죽을 각오를 하고 올라가신다니 그건 말려야 하는거 아닌가요 ㅋㅋㅋ

      사실 내려가는 부분은 포스팅에서 언금 안했는데
      내려가는 길이 더 힘들었어요.
      바위산인데 비바람 몰아치니까 앞도 안보이고 미끄럽고~ㅠ

  • 프로필사진
    돈키2015.03.27 13:49

    마우스내리는 손끝에 땀이... 후덜덜하네요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3.27 18:32 신고

      ㅎㅎ 용자만이 인증샷을 남길 수 있는 그런곳이 아닐까해요.
      저같은 새가슴은 백날가도 주위만 배회하다 옵니다. ㅋㅋ

  • 프로필사진
    좀좀이2015.12.12 11:31 신고

    저기서 사진 찍으려면 상당한 담력이 필요하겠는데요? 내려갈 때 엄청나게 무서울 것 같아요 ㅎㅎ;;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12.17 15:42 신고

      그죠. 정말 밑을 내려다보면 끝이 안보여요. 엄청난 담력이 있어야 올라가겠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