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여행 베르겐 어시장

2015.04.03 10:30유럽 여행/유럽 자동차 여행

베르겐 어시장

노르웨이 여행

 

 

노르웨이 와서 처음으로 도시다운 도시 베르겐에 왔다.

베르겐은 오슬로에 이어 노르웨이 제2의 도시인데 유럽에서도 아름다운 항구도시로 손꼽히는 곳이다.

 

 

베르겐 항구 근처에 차를 세우고 먼저 베르겐 어시장으로 달려갔다.

 

 

베르겐 어시장(Fisketorget i Bergen)

 

위치 : 베르겐 항구 베르겐 관광안내소 근처

2015년 영업시간 : 월~토 7am~8pm(5월)/매일 7am~8pm(6월~9월)/월~토 7am~5pm(1월~4월/10월~12월)

 

 

 

차에서 막 내려서 걷기 시작했는데 벌써 청소를 끝내고 정리 중인 가게가 보였다.

오는 도중에 풍경이 계속 발길을 잡는 바람에 예상보다 늦게 베르겐에 도착했는데 거의 끝나는 시간 직전이었던 것 같다.

 

 

다행히도 안으로 들어가니 몇몇 가게를 빼고는 대부분 영업 중이었다.

노르웨이 와서 처음으로 들썩이는 시장 분위기에 마음도 함께 살랑살랑~

 

 

흥겨운 분위기에 젖기도 잠시~

시장하면 정겨움과 저렴한 길거리 음식을 기대하기 마련인데

베르겐 어시장은 시장다운 들썩거림은 있었으나 절대 저렴하지는 않았다.

 

 

저렴한 음식이 150크로네 정도로 2만 원이 조금 넘는 가격이었다.

노르웨이에서는 길거리 음식도 2만 원이 넘다니~ㅠㅠ

 

 

그래도 눈으로 하는 구경은 공짜니 열심히 둘러봤는데 세계 어딜 가나 시장구경은 재미있다.

그 나라 사람들이 자주 먹는 보편적인 식재료나 먹거리를 만날 수 있고

현지인과 가장 허물없이 이야기를 주고받을 수 있는 곳도 시장이다.

 

▲ 대형 솥에서 끓고 있는 생선 카레

 

다른 유럽 국가에서도 자주 볼 수 있는 홍합탕이나 피쉬앤칩스 같은 음식도 있었고

말린 대구나 캐비어, 생선 카레같이 노르웨이다운 음식도 있었다.

 

 

베르겐 하면 연어도 유명하지만, 베르겐 특산물 중에 하나가 말린 대구이다.

말린 대구로 만든 대표적인 노르웨이 전통 음식이 루테피스크(Lutefisk)인데

노르웨이를 배경으로 한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에도 이 루테피스크가 나온다.

 

엘사를 찾아 산을 헤매던 동생 안나가 산속 깊은 곳에서 겨울용품을 팔던 오큰이(유후아저씨)를 만나는데

오큰이가 안나에게 권했던 음식이 바로 루테피스크였다.

 

루테피스크는 말린 대구를 찬물에 며칠씩 불린 후에 버터를 발라 굽는데

그 냄새가 우리나라로 치면 삭힌 홍어 같아서 외국인들이 좋아하기는 어려운 음식이라고 한다.

 

 

 

 

시장에 가면 유난히 시끄러운 집이 하나 정도는 있기 마련인데 내가 갔을 때는 이 집 총각들이 그러했다.

지나가는 사람이 추운지 더운지 괜히 말을 걸어보고 맛있다~ 한번 먹어봐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

 

 

영어만 하는 줄 알았는데 밑을 보니 스페인어도 하고 이탈리아, 독일, 포르투갈 등등 모든 유럽 언어가 가능하단다.

실제로 나에게도 중국어로 인사해 고개를 저으니 일본어, 그다음에는 한국어로 '안녕하세요' 하는데 그 노력이 정말 가상했다.

현금, 카드는 물론 다이아몬드와 금까지 받는다니~~ㅋㅋㅋ

가게 주인의 유머에 기분 좋게 웃게 된다.

 

 

 

 

시장을 둘러보다 보니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누가 마법이라도 썼는지 어느 순간 갑자기 천막이 휘청거릴 정도로 비바람이 거세졌다.

 

 

 

▲ 시장에서도 카드 결제 가능

 

비바람이 거세지니 상인들도 하나둘 철수하는 분위기라 차로 돌아갔는데

베르겐 시장을 나오기 전에 그나마 저렴한 바게트 샌드위치를 하나 샀다.

 

▲ 바게트 샌드위치 80크로네(\11,000원)

 

차 안에서 비를 피하면서 샌드위치를 우걱우걱~

여행 하면 으레 샤방샤방한 날에 멋진 풍경을 배경으로 맛있는 음식 우아하게 먹을 거라 상상하지만

이리 처량하게 끼니를 때울 때도 많다.

 

그래도 맛은 있네~ㅋㅋㅋ

샌드위치 하면 보통은 햄이나 고기 같은 걸 넣어 먹는다 생각했는데 새우, 연어와의 조합도 괜찮았다.

 

먹고 싶은 걸 마음껏 먹어볼 수 없는 비싼 물가는 아쉽지만

베르겐 어시장 즐겁고, 흥겹고, 맛있다.

 

 

  • 프로필사진
    sunny2015.04.03 11:19

    와우^^ 정말 새우가 그득하네요.ㅋㅋ
    맛날거같아요..연어와 새우의 조합이~~~

  • 프로필사진
    viewport2015.04.03 12:29

    요즘은 맛집여행 프로에서도 베르겐이 종종 소개되더군요
    물가는 비싸도 예쁘고 맛있는 즐거움이 있는곳 멋집니다

  • 프로필사진
    톡톡 정보2015.04.03 13:57 신고

    맛있는 음식들이 가득하네요..
    어시장 주변풍경과 집들이 너무 예뻐요^^

  • 프로필사진
    건강정보2015.04.03 20:11 신고

    생선카레와 바게트 샌드위치 이거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Countrylane2015.04.04 07:47 신고

    어시장 구경 너무 재밌어요!!!
    싱싱한 해물 생선 다 맛있어 보여요 ㅎㅎ
    노르웨이는 북쪽이라 그런지 왠지 더 믿음도 가고 싱싱해 보이네요
    지금 제일 먹고싶은건 게다리~~~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 프로필사진
    남김없이2015.04.05 23:50 신고

    글과 사진이 상상력을 불러오는 바람에 정신없이 읽었습니다.
    노르웨이 여행 이야기. 다음도 기다려집니다^^

  • 프로필사진
    드래곤포토2015.04.06 01:18 신고

    노르웨이는 쉽게 가볼 수 있는 나라는 아닌것 같네요
    덕분에 노르웨이 어시장 풍경 잘보고 갑니다. ^^

  • 프로필사진
    봉리브르2015.04.06 11:14 신고

    그 처량한 느낌도 부럽습니다..ㅎㅎ
    게다가 나중에 두고 두고 기억에 남을 것 같거든요.

    베르겐이라는 지명을 들어보긴 했는데
    이토록 활기찬 느낌으로 다가올 줄은 몰랐습니다.
    그런데 물가가 꽤나 장난이 아니네요.^^

  • 프로필사진
    오감세2015.04.06 22:06 신고

    헉 물가가 비싸다... 싶다가 샌드위치 크기를 보고 헉! 했어요. ㅋㅋㅋㅋ
    혼자 다 드셨나요? 우와~ 외국의 볼륨은 장난이 아니군요. ㅎㅎ
    그리고 시장 총각들 너무 유쾌하네요.
    한국말 먼저 해줬음 좋았을텐데 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4.07 13:40 신고

      친구와 나눠먹었어요. ㅎㅎ
      보통 제일먼저 중국어 그다음이 일본어 그리고 한국어인것같아요.
      요즘 그나마 한국 사람들이 여행 많이 가니까 종종 한국어를 처음으로 듣기도 하고요.

  • 프로필사진
    김반장2015.08.01 08:08

    베르겐 정말 아름답죠..

    다시가고 싶다.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8.01 23:45 신고

      저도요^^ 얼마 안지났는데도 그렇네요. 모보고 온 거 생각하면 더 아쉽기도 하고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