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여행] 태풍을 만나고 또랑에 빠지고~ 사건 사고의 연속

2015.05.01 12:30유럽 여행/유럽 자동차 여행

노르웨이 여행 사건 사고

 

 

 

베르겐에서 나와 근처 캠핑장으로 갔다.

체크인을 하는데 주인이 오늘 바람이 강할 거라며 강가 근처에는 텐트를 치지 말라고 흘리듯 이야기했다.

 

그런데 그날 밤 우리를 덮친 건 단순한 바람이 아니라 태풍이었다.

 

강력한 바람에 텐트 폴대는 두 동강이 나면서 무너졌고 밖에 놔두었던 물건은 사방으로 날아갔다.

태어나 그렇게 강력한 바람은 처음이라 적잖이 당황했다.

 

비를 맞으며 부랴부랴 텐트를 접어 차에 넣고 화장실로 대피해 젖은 옷을 말리고 있는데

텐트가 무너진 사람들이 하나둘씩 화장실로 몰려들었다.

 

 

차에서 쪽잠을 자고 새벽에 눈을 떴는데

캠핑장 여기저기 처참하게 무너진 텐트 투성이었고

누군 건지 모르는 물건은 사방에서 구르고 있었다.

  

  

 

 

 

 

 

 

5만 원 넘는 돈을 주고 차에서 쪽잠을 잔 게 억울하기도 하고

부서진 텐트 폴대를 생각하니 앞으로의 노르웨이여행이 걱정되기도 하고~

 

 

피곤한 몸으로 캠핑장을 나와 조금 달리니 언제 태풍이 왔냐는 듯 해가 방긋 뜬다.

 

 

 

 

 

 ▲ Tvindefossen

 

가는 길에 폭포가 보이길래 잠시 차를 세우고 폭포 소리를 자장가 삼아 쪽잠을 잤다.

몸이 축축 쳐지면서 컨디션이 안 좋은 게 밤새 추위에 떨며 차에서 잔 게 확실히 여파가 있나 보다.

 

 

 

그런데 우리의 시련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Voss를 지나가는 중에 어설프게 후진을 하다가 갓길에 빠져버렸다.

배가 고프던 차에 의자와 테이블이 보이길래 급하게 차를 세우고 후진을 해서 들어가다가 사달이 났다.

이왕 지나친 거 그냥 가고 다음을 기약했었어야 했는데 판단력이 흐려졌었나 보다.

 

뒷바퀴 하나가 붕 떠 있는 상태라 혼자 힘으로는 빠져나올 수 없는 상황~

리스카 회사에 전화를 해야 하는데 문제는 전화를 걸려면 공중전화를 찾아야 했다.

이런 국도에서 공중전화가 있는 곳까지 걸어가려면 얼마나 가야 하나..

 

난감한 상황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데 어디서 할아버지가 짠~ 하고 나타나셨다.

상황을 보더니 바로 끈을 꺼내 우리 차와 할아버지 차에 걸고 우리에게 밀라는 시늉을 했다.

몇 번의 시도 끝에 무사히 빠져나왔고 할아버지는 감사하다는 말이 끝나기도 전에 자리를 떠나셨다.

영어를 한마디도 못하셨는데 왜 감사하다는 노르웨이 말은 그 순간 그렇게도 안 떠오르던지~

 

노르웨이여행 하며 감탄스러울 만큼 멋있는 절경을 많이 봤지만

그래도 노르웨이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게 저 할아버지의 얼굴이다.

여행이 끝나고 그 여행지에 대해 돌이켜 봤을 때 남는 건 결국 사람이다.

볼거리가 아무리 많아도 사람이 별로면 그 여행지는 다시 가고 싶지 않아진다.

그래서인지 나도 한국에서 외국인 관광객을 보면 다가가서 도와주게 된다.

내 나라도 다시 방문하고 싶은 나라가 되었으면 하고~

 

 

  • 프로필사진
    Countrylane2015.05.01 14:43 신고

    할아버지 정말 좋은 분이세요!
    제가 다 감사합니다.
    캠핑에도 차가 빠진것도, 사람이 안다쳐서 정말 다해이에요. ^^

  • 프로필사진
    삐딱냥이2015.05.01 23:32 신고

    어떤 사건 사고가 나도 사람만 무탈하면 다 무탈한거라고 저희 엄마가 그러셨는데요, 엄마 말씀은 거의 옳아요. (네~ 저 마마 아줌마에요 ㅋㅋㅋ)

    그 사건사고로 정말 좋은 분도 휘뤽~ 만나셨으니 그게 더 값진 경험이었다고 믿어용... ^^

    그 와중에도 편의점? 뒤로 무심결에 보이는 폭포 수준에 감탄하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남김없이2015.05.01 23:57 신고

    어디에나 좋은 사람들은 많이 있는 것이겠죠.
    참 고마운 분이시네요^^*

    즐겁고 행복한 5월 보내시기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라오니스2015.05.02 16:18 신고

    노르웨이 할아버지 덕분에 .. 무사히 탈출(?) 하셨군요 .. 다행입니다.. ^^
    저도 예전에 몽골여행가서 사막 한가운데 차 빠졌는데 .. 몽골청년들이 구해줬다는 ㅋㅋ
    사람 한명 한명이 국가대표입니다 ..

  • 프로필사진
    딸기향기2015.05.02 18:17 신고

    여행은 사람이라는 말 진짜 공감되네요. 그래도 친절하신 할아버지를 만나 다행이에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5.04 14:28 신고

      근데 말을 한마디도 안하셨던 진짜 무뚝뚝한 할아버지였어요. ㅎㅎ그래서 더 기억이 남나봐요. 슈퍼맨처럼 짠하고 나타나서 훅 사라지셔서..ㅎㅎ

  • 프로필사진
    봉리브르2015.05.02 19:06 신고

    구세주를 만난 기분이었겠네요.
    맞습니다.
    어디서나 사람이 가장 중요하지요.
    아무리 좋은 경관도 사람이 곁에 있어야 마음껏 누릴 수 있는 것일 테구요.

    그곳에서는 고생이 심하셨겠지만
    이제 세월이 흐르고 나면 좋은 추억으로 남을 거라고 믿습니다..^^

  • 프로필사진
    토종감자2015.05.02 23:43 신고

    정말 파란만장한 여행기네요 ^^
    힘들었지만 기억에 무지 많이 남을 것 같아요.
    텐트 날아간 사진 보니 98년인가 첫 트라이포트 공연(지금은 펜타포트로 이름이 바뀌었죠)때 1박 2일 캠핑으로 갔다가 폭우로 텐트도 다 떠내려가고, 공연도 전부 취소 됐던 생각나네요. ㅎㅎㅎ
    그래도 비 개인 하늘 사진은 정말 멋지군요. 노르웨이, 꼭 한번 가보고 싶은 나라예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5.04 14:31 신고

      노르웨이 여행이 좀 힘들었어요.
      자연이 좋은 나라는 여행하기 조금 까다롭긴 하더라고요.
      그래도 추억을 많이 쌓고 왔어요.

  • 프로필사진
    큐빅스™2015.05.03 01:57 신고

    좋은 할아버지 만나셨네요..
    노르웨이 운전하기가 어렵드라구요..저도 힘들게 다녔다는 ㅡㅡ
    드라이브로 지나간 풍경들이라 반갑네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5.04 14:32 신고

      네 운전하기 정말 까다로웠어요. 힘들어서 그런지 더 기억에 남는 여행지이기도 하네요.

  • 프로필사진
    뉴론♥2015.05.03 08:41 신고

    비가 많이 내리는 시긴에 폭포 사진 찍으면 멎지겟네여 잘보고 가여

  • 프로필사진
    생활팁2015.05.03 17:08 신고

    할아버지가 참 고맙습니다.
    여행은 인생이라는 생각이 드는 포스팅이였네요.

  • 프로필사진
    까칠양파2015.05.03 17:21 신고

    여행을 가면, 풍경, 맛집 등등 기억나는게 많지만, 그래도 사람이 가장 많이 생각나는거 같아요.
    정말 좋은 할아버지를 만나셨네요.
    할아버지가 오시지 않았다면, 생각만 해도 후덜덜하네요.
    그나저나 텐트가 망가져서, 앞으로의 여행이 걱정됩니다.
    물론 알아서 잘 하셨을거 같지만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5.04 14:22 신고

      폴대는 어찌어찌 고쳐서 했어요. ㅎㅎ
      여행다니면 임기응변에 능수능란해지는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브라질리언2015.05.04 09:36 신고

    여행을 가면 좋은 점도 있지만 힘들때도 많긴 하죠..
    그래도 좋은 분을 만나서 다행이긴 하네요.
    그래도 남은 시간동안 좋은 추억 만들고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