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여행 밀라밀라 폭포 케언즈 가는 길

2015.04.20 12:30호주/호주 일주

 

밀라밀라 폭포 거쳐 케언즈 가는길

호주여행

 

 

날이 어두워지면서 트럭 뒤에 붙어 달렸다.

트럭은 밤만 되면 호주여행의 든든한 동반자가 된다.

가로등 하나 없는 도로에 환한 불빛을 내려주고

밤만 되면 미친 듯 도로로 뛰어드는 캥거루도 웬만큼 다 막아준다.

 

트럭을 따라 새벽 2시가 넘게 달리다 트럭이 쉼터로 들어가길래 우리도 따라 들어가 그곳에서 하룻밤을 보냈다.

 

 

지난밤 함께 달렸던 트럭은 아직도 한밤중이지만,

우리는 해가 밝자마자 텐트를 후다닥 걷고 다시 길을 나섰다.

밤늦게까지 달린 덕에 케언즈가 멀지 않았다.

 

 

가다 보니 재미있는 표지판이 등장~

 

 

호주여행 하며 엄청난 등치의 소 떼가 도로 한복판을 정복하고 있는 모습을 한두 번 본 게 아닌데

이렇게 표지판으로 보여주니 간만에 크게 웃었다.

 

 

케언즈가 다가오는데 날씨가 점점 흐려지더니 급기야 비가 후두두두~~

 

 

 

 

비가 오는 도중에도 밀라밀라(Millaa millaa) 폭포에서 잠시 차를 멈췄다.

케언즈 주변에 폭포가 많아서 폭포 투어도 있다고 하는데

밀라밀라폭포는 그중에서도 예쁘기로 소문난 곳이기 때문이다.

 

 

비만 안 왔으면 시원하게 수영이나 한판 하고 갔을 텐데~

 

 

한동안 아웃백을 돌아다녔더니 수영한지도 오래됐고 샤워한지도 오래됐다.

이왕 비에 젖은 김에 들어갈까 싶어 발가락 하나를 넣어보니 이건 들어가면 그대로 동태가 될 온도다.

 

 

밀라밀라 폭포에서 나와 다시 케언즈로 향했는데 다행히 케언즈가 가까워져 오자 날이 조금 맑아졌다.

 

 

 꼬불꼬불 길을 달려 드디어 케언즈 도착!!

 

 

길거리에 사람이 있고 버스가 다니는 이런 대도시(?)는 실로 오래간만이다.

케언즈를 대도시라 부르기에는 많이 부족하지만

호주에서 쇼핑센터가 있고 대중교통이 있으면 그건 제대로 된 도시에 속한다.

 

 

 

 

케언즈에서 가장 먼저 간 곳은 케언즈 라군이었다.

라군은 수영장도 무료이고 샤워실도 무료~

이제 문명사회(?)로 들어왔으니 야생에 때를 조금 벗어줘야 했다.

가방 깊숙이 넣어놨던 샴푸, 린스 등을 챙겨 라군 샤워실로 들어가니 감격스럽게도 뜨거운 물이 나온다.

 

온수 샤워가 이리 신기할 걸 보면 그간 호주여행은 자연 속에서 자연과 함께 한 여행이었던 듯하다.

 

 

  • 프로필사진
    라오니스2015.04.20 13:44 신고

    시원스런 폭포수가 보기 좋군요 ...
    뜨끈한 물에 샤워도 하시고 .. 피로도 회복되셨겠군요 .. ^^

  • 프로필사진
    톡톡 정보2015.04.20 14:36 신고

    우리나라 동물주의 간판하고 정반대인 것 같아 미소가~~ ㅎㅎ
    케언즈 라군 좋네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4.22 13:36 신고

      그죠? ㅎㅎ
      저렇게 보여주니 재미도 있고 더 주의해야겠다는 생각이 팍 들더라고요. ㅋㅋ

  • 프로필사진
    헬로끙이2015.04.20 15:52 신고

    문명사회 ㅎㅎㅎ 한동안 올리신 사진들을 떠올리니 문명사회란 말에서 빵터졌네요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4.22 13:37 신고

      한 2~3일만 핸드폰 안터지는 곳에 다녀오면 세상이 다르게 보이더라고요. 당연하다 생각했던 일들이 신기하고 재미있게 다가오기도 하고요. 그게 여행의 매력 같아요.

  • 프로필사진
    건강정보2015.04.20 20:05 신고

    폭포가 예술입니다~^^ 보기만해도 시원하네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남김없이2015.04.20 23:32 신고

    자연 사진을 많이 본 뒤에 도시의 모습을 봐서 그런지
    케언즈라는 도시가 한결 자연에 가깝게 느껴지네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4.22 13:38 신고

      케언즈도 시골 같이 작은 도시인데도 제가 워낙 오지에 있다오니 대도시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들었어요. ㅋㅋ

  • 프로필사진
    Countrylane2015.04.21 05:09 신고

    어머, 저는 폭포를 보자마자 낙원이 따로없다고 생각을 했고 물안에 퐁당 뛰어들어가고 싶었는데 물이 차가울줄은 몰랐어요~
    가다가 소떼도 볼수있다니 ㅋ 재밌는 곳입니다!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4.22 13:39 신고

      호주 5월이면 겨울이거든요.
      비까지 왔더니 진짜 차갑더라고요.
      안그랬으면 저도 퐁당했을겁니다. ㅋㅋ

  • 프로필사진
    삐딱냥이2015.04.21 22:28 신고

    ㅎㅎㅎㅎ Cairns ~~~ 제가 좋아하는 나라에 있는 제가 좋아하는 분의 last name 이기도 해서 언젠간 꼭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제가 아는 Mr. Cairns의 아이 중 한 명의 이름은 또 Sydney 랍니다.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4.22 13:44 신고

      헐~ㅋㅋㅋ
      재미있네요. ㅋㅋ
      그럼 풀네임이 시드니 케언즈가 되는건가요?
      호주에 오면 인기가 정말 많겠네요.

    • 프로필사진
      삐딱냥이2015.04.22 17:32 신고

      ㅋㅋ 실은 호주 살고 계시죠.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4.22 22:06 신고

      아 그래요?ㅋㅋㅋㅋ
      어딜가서 이름 얘기하면 다들 재미있어 하겠어요.
      우리나라로 치면 성이 서울이요 이름이 부산~ 이런거잖아요 ㅋㅋ

  • 프로필사진
    드래곤포토2015.04.21 23:58 신고

    이국적인 풍경 잘보고 갑니다.
    수영장과 샤워도 무료라니 서비스가 좋은 곳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