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여행 케언즈 라군 Cairns

2015.04.30 10:30호주/호주 일주

 

케언즈 Cairns

호주여행

 

 

 

 

라군에서 뜨거운 물로 샤워하고 나니 비 맞고 으슬으슬했던 몸이 한결 상쾌해졌다.

 

 

한참을 모래바람 날리는 아웃백 지역에 있다가 샤방샤방한 해변가로 오니 느낌이 사뭇 다르다.

문명인(?)을 만난 기분도 들고

이런 여유롭고 한가한 분위기조차 도시적으로 느껴진다.

 

아무래도 아웃백 여행 후유증인가 보다.

 

 

 

 

케언즈 라군은 샤워, 바베큐 시설에 안전 요원까지 있는데 모든 게 무료로 운영된다.

일단 물만 보면 일단 뛰어들고 보는 나에게는 천국 같은 곳이다.

 

 

 

 

케언즈는 두 번째 방문인데 지난번에도 5월이었고 이번에도 오고 보니 5월이었다.

지난번에는 호주 자전거 여행 출발점으로 온 거였는데

자전거 여행 떠나기 전에 일주일 정도 있으면서 매일 아침 라군에서 수영을 했었다.

 

 

 

 

라군은 바다 한쪽에 만든 인공해변인데

바다의 풍경은 그대로 간직하면서도 파도가 없어서 잔잔히 물놀이하기에는 그만이다.

 

 

 

 

 

 

라군에서 수영을 한판 했더니 배가 고파왔다.

 

 

밥을 먹으러 뚜벅뚜벅 걸어 시내로 나갔는데 케언즈 시내는 몇 년 전이나 지금이나 전혀 변한 게 없는 것 같다.

하긴 호주와 변화라는 단어는 잘 안 어울리기는 하다.

 

얼마 전에 호주 친구와 톡을 했는데

그 친구는 빠르게 변하는 서울을 찬양했고

나는 느리게 흘러가는 시드니를 사랑한다 했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사람들은 좋고 나쁨을 떠나 자기가 지금 누리지 못하는 것에 대한 동경이 있나 보다.

 

도시에 살면 좋은 공기가 그립고~

시골에 살면 화려한 불빛이 그립고~

 

 

 

 

 

 

맛있는 것도 먹고 시원한 맥주도 마셔야겠다며 한껏 들 떠 있었는데

마침 지나가는 버스에 Boost 광고가 눈에 확 들어왔다.

 

 

음료를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데도 부스트는 미치도록 좋아한다.

지나치게 좋아해서 한 때는 Boost 매장 사장님이 되어 볼까도 심각하게 고민했었다. ㅋㅋ

 

 

버스 광고를 보자마자 boost 매장을 검색해서 케언즈 스퀘어(Cairns Square)로 갔다.

 

 

Boost에서 크러시 한 잔을 뚝딱 마시고 푸드코트에서 점심도 해결했다.

 

 

 

 

점심을 먹고 케언즈 외곽으로 나갔다.

 

 

 

 

해안선을 따라 달리다 Ellis Beach에서 차를 멈췄는데 

바닷가에 해파리도 나오고 악어까지 나온단다.

케언즈 주변 해안은 악어가 나온다는 표지판이 꽤 많은 것 같다.

바다에서 악어가 스멀스멀 나온다면 진짜 무서울 것 같긴 하다.

케언즈에서 수영은 안전한 라군에서만 해야겠다. ㅋㅋ

 

 

 

  • 프로필사진
    헬로끙이2015.04.30 16:05 신고

    우와 !!! 사진을 보니 떠나고 싶네요 ㅠ,ㅠ
    막 당장이라고 가방싸서 가고싶어요 ~~

  • 프로필사진
    광주랑2015.04.30 16:50 신고

    저도 가보았는데 정말 아름다운 곳이죠 ^^

  • 프로필사진
    viewport2015.05.01 02:40 신고

    ㅎㅎ 바다에서 악어까지 나온다니 정말 아웃백만 야생이 아닌가보네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5.02 12:11 신고

      ㅎㅎㅎ 그르게요. 케언즈 부근바닷다는 다 악어가 나온다는 경고판이 있더라고요.

  • 프로필사진
    Countrylane2015.05.01 14:50 신고

    와...
    당장 달려가고 싶은 곳이네요.
    이곳에 사는 분들은 얼마나 좋을까요?
    수영 못하는 제가 당장 바닷가에 뛰어 들어가고 싶어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5.02 12:10 신고

      ㅎㅎ 미국은 교과과정에 수영 없나요? 호주는 수영 꼭 가르쳐서 수영 못하는 사람은 없는것 같아요. 워낙 바다를 끼고 사는 사람들이라 수영, 서핑이런 게 일상이기도 하고요.

  • 프로필사진
    봉리브르2015.05.02 19:09 신고

    변화가 빠른 것이 그리 좋은 것만은 아닌 듯합니다.
    좀더 빠르게 달려간다고 해서,
    그래서 좀더 빠르게 목적지에 도착한다 한들
    또 다름 목적지를 향해 달려가야 하는 것이 인생이라면
    순간순간을 누리는 즐거움은 포기해야 할 테니까요.
    그 순간순간이 사실은 가장 중요한 거라는 생각이 들거든요..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5.04 15:03 신고

      안그래도 봉리브르님 블로그에서 매일 좋은 글 읽고 있는데 댓글도 이리 인상깊게 남겨주셨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토종감자2015.05.02 23:47 신고

    오. 캐언즈. 저는 지난 1월에 갔었는데, 최고로 습하고, 더울 때여서 일사병 걸려 쓰러지는 줄 알았어요 ^^;;
    그레이트베리어리프에 다이빙 하러 갔던거라 4일동안 보트에 있었을땐 좋았는데, 캐언즈 시내에 머무를땐 여행을 온건지, 고문당하러 온건지 아리까리 했었다니까요 ㅎㅎㅎ 저 캐언즈 스퀘어가 제일 감사한 장소로 기억에 남네요. 에어콘이 빵빵해서 ^^;;;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5.04 15:08 신고

      ㅎㅎㅎ 1월이면 이쪽 우기 아닌가요?
      저는 날이 좋을때만 가서 그렇게 덥고 습한지 몰랐어요. 나중에 케언즈에 살아볼까했는데 마음 바꿔야겠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남김없이2015.05.04 07:45 신고

    바다악어에 관한 영상을 보기는 했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바다에서 악어가 나타난다고 하니 잘 상상이 가지 않네요.
    모래사장을 기어다니는 악어라니...;;

    즐겁고 행복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개인이2015.05.06 16:28 신고

    오늘이 입하던데 사진만 봐도 시원하네요 ~ 잘 보고 갑니다 ~

  • 프로필사진
    NELLYCW2015.05.06 21:59 신고

    경치가 너무 좋아서 부럽네요.

  • 프로필사진
    mandujjang2015.09.11 08:31

    12년전에 가봤을 때와 지금과 변함없네요...ㅎ
    살면서 가장 잘 한일중에 하나 꼽으라하면 호주 워킹이라고 자신있게 얘기 할 정도로 정말 좋은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진 보니 많이 그리워지네요~
    사질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자판쟁이2015.09.11 13:36 신고

      12년전이면 저랑 비슷한 시기에 호주 워킹 갔다오셨네요. 저는 2002년에 있었거든요. 호주는 참 안변해요. ㅎㅎ 찾을때마다 똑같네라는 소리 하게 되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