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분단의 역사

체크 포인트 찰리 & 베를린 장벽

독일여행/베를린여행

 

 

늦은 오후에 베를린에 도착해 숙소를 잡고 일단 낮잠을 실컷 잤다.

눈을 떠보니 벌써 해가 뉘엿뉘엿~

 

아직 지난 밤 노숙의 피로가 다 풀리지 않은 터라 저녁은 간단히 먹고 베를린 야경을 본 후 숙소로 돌아올 요량으로 길을 나섰다.

간단히 저녁을 떼우기에 적합해 보이는 커리 Curry 36와 바로 그 앞에 있는 무스타파 케밥집으로 낙점하고 고고~

 

 

Curry36에서 커리 부어스트를 먹고

무스타파 케밥집으로 발길을 옮겼는데

오메나~

세상에~

줄이 줄이~

 

 

저녁 8시부터 서 있던 줄은 두시간이 흘러도 제자리~

케밥은 포기하고 야경 보러 가자고 아무리 꼬셔도 개미지옥에 빠져버린 호남군은 조금만 더 기다리자며 버티고~ㅠ

 

11시쯤 되니 야경이고 뭐고 너무 피곤해서 난 숙소로 먼저 돌아왔고

호남군은 무려 새벽 1시까지 줄을 섰다가 케밥을 샀다고 한다.

 

 

 

 

호남군이 숙소로 들어온지도 모르고 꿀잠을 자고 아침에 일어나니 스~윽 내미는 케밥~

 

베를린 야경을 포기하고 4시간이나 줄서서 먹을 만큼 맛있었냐고 물으니

같이 먹으려고 먹어 보지도 않았단다.

으그~ 따뜻할 때 먹어보지~

 

구박 아닌 구박을 하고 차디찬 케밥을 한 입 먹어봤는데 그래도 맛은 있더라 ㅋㅋ

베를린 야경만큼은 아니겠지만 맛있었다.

 

 

 

케밥으로 아침을 때우고 베를린 여행에 나섰다.

가장 먼저 간 곳이 체크포인트 찰리~

 

 

 

 

체크 포인트 찰리는 동독과 서독이 분리된 후 사람들이 두 나라를 드나들 수 있는 검문소였다.

지금으로 치면 출입국 심사소~

 

 

영화나 소설 속 체크포인트 찰리는 삶과 죽음이 엇갈리는 곳으로 삼엄했던 냉전시대의 상징격 자주 등장하곤 했는데

현재는 자유롭고 웃음 가득한 베를린 관광지가 되었다.

당시 검문소가 있던 자리에 만든 모형 부스와 근처 박물관을 빼면 특별한 볼거리가 있는 것도 아닌데 베를린에서 놓치면 서운한 관광지이기도 하고~

 

 

 

 

 

 

 

 

미국 깃발 앞에서 미국인 행세를 하고 있는 이들은 실제로 영어 거의 못하는 독일 사람들이다.

주로 하는 일은 돈받고 관광객과 사진 찍기~

냉전시대같은 싸늘한 분위기는 전혀 없다. ㅎㅎ

 

 

 

 

 

 

부스 건너 편으로 가면 가벽에 그때 당시의 상황이나 사진 같은 게 쭈~욱 펼쳐져 있다.

 

 

가벽을 한 번 스~윽 다 훑어보고 동서독 분단의 역사를 볼 수 있는 또다른 장소, 베를린 장벽이 있는 곳으로 갔다.

 

 

 

 

베를린 장벽은 베를린 여기저기에 남아있는데 그중에서 우리가 찾아간 곳은 East Side Gallery~

 

 

Ostbahnhof 역에서 Mühlenstraße 거리를 따라 5~10분 걷다 보면 그래피티가 잔뜩 있는 벽이 보이기 시작한다.

 

 

 

 

 

 

왠지 냉랭해야만 할 것 같은 벽을 가득 채운 그래피티에 한번 놀래고

아무렇게나 버려진 쓰레기에 한 번 더 놀랐다.

 

 

체크 포인트 찰리와 더불어 볼거리가 많은 건 아니지만

베를린하면 동서독 분단의 역사와 더불어 베를린 장벽이 가장 먼저 떠오르니 안 가볼 수 없는 장소였다.

실제로 목숨을 걸고 저 벽을 넘었을 사람도 있었을테니 말이다.

우리나라도 통일이 되면 DMZ가 상징적인 곳이 되어 관광객이 웃으며 찾아 올 수 있는 관광지로 남을 수 있을까~

 

 

 

 

베를린 장벽을 볼 수 있는 또다른 장소라면 Bernauer Straße 역 근처에 있는 베를린 월 메모리얼을 가 볼 수 있다.

분위기는 이스트 사이드 갤러리와 비슷한데 형제의 키스라는 유명한 그래피티가 있어서 관광객은 이곳을 더 많이 찾는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